국립세종수목원, 유료화를 통해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조성 기간을 거쳐 10월 17일 이후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1/02 [05:43]

국립세종수목원, 유료화를 통해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조성 기간을 거쳐 10월 17일 이후

박미경 | 입력 : 2021/01/02 [05:43]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국내 최초 도심형 수목원인 국립세종수목원이 유료화를 통해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조성 기간을 거쳐 10월 17일 이후 최근까지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이를 통해 수목원 운영체계 정비, 고객 불편 요소 발굴 등 정식 운영에 전력을 기울여왔다고 한다.

 

▲ 사계절전시온실 _ 국립세종수목원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은 수준 높은 정원 문화·체험 및 전시·교육 프로그램 제공을 위해 유료 입장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국립세종수목원은 1월 2일부터는 성인 5천 원, 청소년 4천 원, 어린이 3천 원의 입장료를 받는다. 만 6세 이하, 만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 기초생활 수급 대상자 등은 무료이다.

 
사계절 온실의 경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주중·주말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입장객 가운데 사계절 전시 온실을 관람 (예약)하지 못한 고객에 대해서는 입장료 50%를 할인하며 지역주민 할인 등 중복 할인은 불가하다.

 

▲ 국립세종수목원 한국전통정원 _ 세종특별자치시  


세종지역 주민의 경우 입장료 50% 할인이 적용되며, 20명 이상 단체는 각각 1천 원 할인 혜택을 준다. 연간 회원권은 인당 3만 원(가족인 경우 추가 1명당 1만 원)이며, 종류는 일반회원, 다문화 회원, 가족회원, 단체회원, 평생회원, 기부회원 등이다. 입장 이후 교육 이용 시에는 해설을 포함한 교육프로그램도 유료로 전환된다.

 

▲ 국립세종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고객·교육서비스부장은 시범 운영한 이후 최근까지 불편 민원 분석을 통해 야외 화장실과 표지판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이용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및 소독 강화는 물론 고객 수요 중심의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립세종수목원 개방 시간은 동절기(11월∼2월) 오전 9시∼오후 5시(입장 마감은 오후 4시), 하절기(3∼10월)는 오전 9시∼오후 6시(입장 마감은 오후 5시)까지이다.

세종특별자치시 연기면 다솜로 21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