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벙커, 개관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0만 돌파

독특한 예술적 경험 제공과 교육적 효과까지 제주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김미숙 | 기사입력 2020/12/21 [12:56]

빛의 벙커, 개관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0만 돌파

독특한 예술적 경험 제공과 교육적 효과까지 제주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김미숙 | 입력 : 2020/12/21 [12:56]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빛의 벙커는 지난 19일 2018년 11월 개관 이후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0만 돌파했다. 지난해 10월 막을 내린 빛의 벙커_클림트 전에 56만 명이 다녀갔고 현재 진행 중인 빛의 벙커_반 고흐전은 43만 명을 넘었다. 월평균 4만여 명이 방문하며 제주 여행 필수 코스로 자리매김했다.

 

반 고흐전은 한국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대표 작품을 몰입형 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전시다. 거칠고 강렬한 붓 터치와 대담한 표현이 담긴 반 고흐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반 고흐의 감성적이고 시적인 내면세계와 빛과 그림자의 끊임없는 소용돌이를 감상할 수 있다.

 

▲ 빛의 벙커_반 고흐 展, Culturespaces Digital - Bunker de Lumières - Vincent van Gogh 2019 - Directors : G. Iannuzzi - R. Gatto - M. Siccardi - Sound track L. Longobardi  © Gianfranco Iannuzzi


빛의 벙커는 오래된 비밀 벙커를 탈바꿈한 프랑스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로 장소성을 되살리는 도시재생의 선례로 주목받았으며 더 많은 사람이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역할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단순히 보는 전시가 아닌 영감과 상상력을 제공하여 교육적인 효과는 물론 성인 관객에게도 독특한 예술적 경험을 선사한다. 빛의 벙커 사업총괄 김현정 이사는 “빛의 벙커가 제주의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아 감사의 마음으로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더 많은 관람객이 반 고흐와 고갱의 다양한 작품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빛의 벙커는 관람 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입장 전 발열 체크를 해야 입장이 가능하며 안내 직원은 관람객이 서로 일정한 거리를 두고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빛의 벙커_반 고흐전은 2021년 2월 28일까지이며 차기작은 내년 1월 공개할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