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국유림 명품숲, 백두대간 최북단 향로봉 선정

운해와 설경이 아름다운 겨울 숲. 산림보호구역으로 지정 관리

한미숙 | 기사입력 2020/12/12 [02:20]

12월의 국유림 명품숲, 백두대간 최북단 향로봉 선정

운해와 설경이 아름다운 겨울 숲. 산림보호구역으로 지정 관리

한미숙 | 입력 : 2020/12/12 [02:20]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산림청은 12월의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강원도 고성군과 인제군 경계에 위치한 향로봉을 선정했다. 향로봉(1,296m)은 남한에서 오를 수 있는 백두대간의 최북단에 위치하며 북쪽의 금강산, 남쪽의 설악산, 오대산 등과 이어진다. 고도가 높아 구름이 덮인 날이면 향로에 불을 피워놓은 모습처럼 보인다고 하여 향로봉이라 불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 향로봉 _ 산림청


남한에서 가장 춥고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으로 11월에서 이듬해 4월까지도 눈이 내려, 북녘 망향의 운해와 겨울 설경이 무척 아름답다. 희귀식물과 다양한 멸종 위기 식물 등이 생육하고 있는 향로봉은 우리나라 중부산악지역의 대표적인 천연 숲(天然林)으로, 산림청은 2006년부터 이곳을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정상부에는 주로 주목·신갈나무·갈참나무 등이 생육하며 사스래나무, 함박꽃나무 등 다양한 활엽수가 원시림에 가깝게 군락을 이룬다. 멸종위기종인 날개하늘나리, 금강제비꽃 등의 130여 종의 고산 초본식물이 생육하며, 생태·환경적 보전 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받는다.

 

▲ 향로봉


산림청은 2015년 향로봉 인근에 산림생태관리센터를 조성하여 산림생물다양성 유지·증진과 산림복원사업 등의 산림관리를 체계적으로 진행해 오고 있다. 희귀·특산식물 종 보존을 위하여 난쟁이붓꽃 등 지역 자생수종 14종을 양묘하여 증식하고 있으며, 국민 생태탐방·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14천여ha의 일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을 관리하고 있다.

 
향로봉은 군사시설 지역이자 산림보호구역으로 입산에 허가가 필요하며 다만, 백두대간 둘레길 탐방 숲길 체험 진행시기에 예약을 통해 향로봉 일대의 입산이 가능하다. 자세한 숲길 탐방진행 안내는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042-620-6350) 또는 인제 백두대간트레일(033-461-4453)로 문의하면 된다. 가까운 곳에 설악산국립공원과 통일전망대 등의 관광명소가 있다.

강원 고성군 간성읍 진부령로 129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서귀포 치유의숲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자리매김
1/3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