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해맞이 행사 대폭 축소

코로나19대응 행사성 공연 취소, 관광객 편의중심 운영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1/26 [07:37]

강릉시, 해맞이 행사 대폭 축소

코로나19대응 행사성 공연 취소, 관광객 편의중심 운영

양상국 | 입력 : 2020/11/26 [07:37]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강릉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해맞이 행사를 대폭 축소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기존 공연, 체험행사 등은 모두 취소하고 교통·질서 정리, 난방 텐트 설치 등 관광객 편의를 중심으로 해맞이 행사 현장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한다.

 

해맞이 행사 현장 관리는 경포해변과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2개 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경포해변에서는 무대나 행사 진행은 없으나 포토존을 설치하고 난방 텐트를 설치·운영하며 관광객을 위한 따뜻한 음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동진 모래시계공원에서는 모래시계 회전식만 진행될 예정이다.

 

▲ 2020년 해돋이 사진 _ 강릉시 


또한 코로나19에 대비해 행사장에 방역관리본부(경포 중앙광장 2개 소,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내 1개 소)를 운영해 상황 관리와 함께 해변 소독, 및 손소독제 제공 등의 방역을 철저히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경찰서, 모범운전자회, 자율방범대 등과 협의해 경포 지역 모든 교차로에 유도 요원 배치 및 임시주차장 확보, 정동진 지역 주정차 단속, 진입 7번 국도·진출 옥계 IC 통행 유도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각종 편의시설로는 교통임시초소(9개 소), 임시화장실(7개 소), 한파 대비 어린이용 난방 텐트(9동) 등을 설치·운영한다.

 
해맞이 명소 3개 소(경포, 정동진, 대관령)에서는 일출 전경을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해 직접 방문하지 못한 사람들도 새 희망의 기운을 느낄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모두에게 힘든 한 해였기에,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희망찬 신축년을 맞이하는 것이 방문객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고 생각돼 관광객 편의를 중점적으로 작게나마 해맞이 축제를 개최하게 됐다고 전했다.

강원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리 7-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서귀포 치유의숲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자리매김
1/3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