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창덕궁 달빛기행, 궁 바퀴를 달다 개최

달빛기행 현장에 온 것처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카드보드, 소형 청사초롱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1/25 [09:18]

찾아가는 창덕궁 달빛기행, 궁 바퀴를 달다 개최

달빛기행 현장에 온 것처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카드보드, 소형 청사초롱

양상국 | 입력 : 2020/11/25 [09:18]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12월 1일(화)부터 비수도권 지역을 방문하여 찾아가는 창덕궁 달빛기행 궁, 바퀴를 달다(이하 궁, 바퀴를 달다) 행사를 개최한다. 궁, 바퀴를 달다 행사는 그동안 창덕궁에서만 진행되던 달빛기행이 궁 밖으로 나와서 지리, 문화적으로 소외된 지역을 찾아가 달빛기행 가상현실(이하 VR) 체험과 함께 전통예술공연을 선보이는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창덕궁 달빛기행 현장에 온 것처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카드보드, 소형 청사초롱 을 손수 제작하는 만들기 체험 달빛꾸러미(키트)를 제공하며, 참가자들은 직접 만든 청사초롱을 들고 360도 가상현실(VR) 달빛기행을 체험할 수 있다. 이밖에도 신청장소에서 즐기는 전통예술공연 관람, 기념사진 촬영 등이 마련되어 있다.

 

▲ 창덕궁 달빛기행 안내홍보물 _ 문화재청 


궁, 바퀴를 달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객 입장 시 마스크 착용과 발열 여부 점검,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전자 출입명부 작성, 행사장 방역, 유해세균이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살균효과가 있는 가시광 살균조명 설치 등의 방역 지침을 적용하여, 참가자들이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행사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한다.

 
참여를 원하는 분들은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에서 참가신청서를 작성하여 24일(화)부터 30일(월)까지 전자우편(yunbe@chf.or.kr)으로 제출하면 된다. 비수도권의 사회적 배려대상자 단체·기관(10명 이상)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지역과 수혜대상 등을 고려하여 최대 10개 단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소규모 공연과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 제공이 가능해야 하며, 참가비용은 무료다.

서울 종로구 율곡로 9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옥천군, 금강비경祕境 발굴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