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햇살이 좋아 햇빛촌이라 불리는 논산시 양촌면 일원은 가을이 깊어가면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1/16 [23:30]

[포토]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햇살이 좋아 햇빛촌이라 불리는 논산시 양촌면 일원은 가을이 깊어가면

양상국 | 입력 : 2020/11/16 [23:3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햇살이 좋아 햇빛촌이라 불리는 논산시 양촌면 일원은 가을이 깊어가면 집집마다 황금빛으로 익어가는 곶감내음으로 달달해진다.

 

▲ 양촌곶감

 

▲ 양촌곶감

충남 논산시 양촌면 매죽헌로1723번길 176-2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