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만추의 달마고도, 가을속으로 걸어가다

매 주말 달마고도 걷기행사, 해남읍 셔틀버스 운영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1/15 [08:21]

해남군 만추의 달마고도, 가을속으로 걸어가다

매 주말 달마고도 걷기행사, 해남읍 셔틀버스 운영

양상국 | 입력 : 2020/11/15 [08:21]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와 달마산에 가을이 무르익었다.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곳, 땅끝해남이 만추의 정취로 물드는 가운데 해남군은 지난14일부터 한 달 동안 매주 토, 일요일 달마고도 걷기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걷기 행사는 초보자들도 쉽게 걸을 수 있는 달마고도 맛보기코스(2시간 소요)부터 달마고도 전 코스를 걸어보는 달마고도 마냥 걷기 코스(7시간 소요) 등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또한 걷기 후 마을 탐방까지 이어지는 마실 가기 코스, 새벽 걷기 코스 등도 마련돼 있어 달마고도를 찾는 이들에게 즐길 거리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한다.

 

▲ 달마고도 달마산 미황사 전경 _ 해남군


특히 이 기간에 해남읍에서 미황사까지 무료로 셔틀버스가 운영된다. 대중교통의 운영 횟수가 적어 참여가 어려웠던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차수별 20명 이내로 사전 접수해 운영한다. 자세한 일자별 걷기 코스는 해남군청 홈페이지(http://www.haenam.go.kr/tour) 및 관광과 축제팀(061-530-5159)에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달마고도는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가 있는 달마산에 조성된 17.74㎞에 이르는 둘레길로,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옛길 그대로 조성해 자연훼손을 최소화하면서도 걷기 편하게 조성한 남도 대표 걷기 여행길이다. 2017년 11월 개통 이후 18만여 명의 국내 워킹족이 다녀간 것은 물론 재방문율도 높아 도보여행의 명소로서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해남군수는 달마고도에서 가을 끝자락의 정취를 만끽하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즐겁고 안전한 걷기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전남 해남군 송지면 미황사길 16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