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새 랜드마크 새우타워 개장

소래포구 대표 특산품인 새우의 모습을 본떠 만든 조형 전망대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1/13 [08:16]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새 랜드마크 새우타워 개장

소래포구 대표 특산품인 새우의 모습을 본떠 만든 조형 전망대

양상국 | 입력 : 2020/11/13 [08:16]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수도권 대표 관광지인 인천 소래포구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새우타워가 높은 관심 속에 지닌 12일 개장했다. 남동구에 따르면 새우타워는 소래포구 대표 특산품인 새우의 모습을 본떠 만든 조형 전망대로, 소래포구 옛 5부두에 높이 21m 규모로 지어졌다. 탁 트인 새우타워 3층 전망대에서 소래 앞바다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고, 야간에는 은은한 7가지 색의 LED 조명이 반짝이며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던 야경을 선사한다.

 

▲ 새우타워 야경 _ 인천남동구 


타워 내부에는 보행로, 계단과 더불어 교통약자의 편의를 위해 지상과 전망대를 잇는 엘리베이터를 설치했다. 새우타워 주변에는 2.5㎞ 규모 산책로와 해변 카페, 쉼터 등 방문객들을 위한 친수공간도 함께 조성됐다. 공원 산책로를 거닐며 탁 트인 개방감을 느낄 수 있고, 타워 주변의 쉼터와 카페에선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며 낙조를 조망할 수 있다.

 

▲ 소래포구 새우타워 준공식


정식 개장 전에도 소래포구 방문객이나 지역 주민들이 새우타워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는 등 새로운 볼거리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새우타워가 조성된 5부두는 배가 정박하지 않아 사실상 방치된 상태였으나 조형 전망대 설치를 통해 깨끗한 환경으로 정비되고 편의시설 등이 조성되며 지역 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이번 사업은 수도권 대표 관광지라는 명성에 비해 볼거리가 부족했던 소래포구 일대에 새로운 관광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 소래포구 새우타워 준공식


구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한 뒤 올해 5월 착공, 약 7개월 만에 새우타워 건립과 친수 공간 조성을 마무리했다.특히 새우는 소래포구의 대표 특산물이자 매력적인 이야기 소재를 내포하고 있어 관광 상품으로의 가치가 높다.

 
예로부터 새우의 맑고 깨끗함은 지조를, 왕성한 번식력은 자손번영을 상징해 양반들의 그림에 사군자 다음으로 자주 등장했다. 또 새우는 등이 굽어 겸손하고, 긴 수염이 노인을 닮아 해로(海老 바다노인)라고 불렸는데 부부가 한평생 같이 살며 함께 늙는다는 뜻의 백년해로의 해로(偕老)와 음이 같아 부부 사이의 금실을 상징하기도 한다.

 

▲ 소래포구 새우타워 준공식


남동구청장은 새우타워는 소래포구를 상징할 뿐만 아니라 주변 관광자원과 적절히 어우러져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소래지역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관광벨트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으면서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인천 남동구 소래역로 1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