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과 정취 가득 가을로 물든 영동 노근리평화공원

각양각색의 꽃 조화되며 가을향기 물씬, 사랑과 평화의 공간으로 인기

한미숙 | 기사입력 2020/11/07 [14:05]

낭만과 정취 가득 가을로 물든 영동 노근리평화공원

각양각색의 꽃 조화되며 가을향기 물씬, 사랑과 평화의 공간으로 인기

한미숙 | 입력 : 2020/11/07 [14:0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가을이 깊어감에 따라 충북 영동의 노근리평화공원 에도 가을 향기가 진해지고 있다. 평화와 인권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영동 황간면 노근리평화공원 주요 산책길에는 단풍잎으로 곱게 물든 나무들과 국화, 장미 등 가을꽃들이 화사하게 펴 관광객들을 반기고 있다. 이맘때쯤이면 청명한 가을하늘과 어우러져 따뜻함과 풍요로움을 더한다.

 

▲ 노근리 가을 _ 영동군  


많은 지역주민들은 코로나19를 피해 가을 향기 가득한 이 곳에서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가을만이 가진 특별한 정취와 낭만을 즐기고 있는 중이다. 공원 중심부에 자리잡은 장미정원에는, 가을 들어 다시 개화한 다양한 품종의 장미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곳곳에 조성해 놓은 국화 정원에서도 국화꽃 송이가 만개하는 등 저마다의 가을꽃들이 자태를 뽐내며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거리 두기 방역 지침을 지키면서도 여유를 즐기는 비대면 방식으로 방문객들의 꾸준한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군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이용객 편의·안전을 위해, 외부 시설물과 출입구 등에 대해 주기적인 소독을 하는 등 철저한 방역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이 제한된 요즘,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조금 덜어내고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노근리 평화공원에서 가을의 낭만과 따뜻한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라며, “많은 이들이 이 곳에서 평화의 의미를 찾고 특별한 공간으로 기억하길 바란다 라고 전했다.

 
한편, 노근리평화공원은 한국전쟁 초기 미군의 무차별 폭격으로 희생된 피란민을 추모하기 위해 2011년 10월 국비 191억원을 들여 조성했다. 오는 11월 10~12일에는 노근리 사건이 발생한지 7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전쟁의 참상과 교훈, 그리고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한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이 노근리평화공원 및 영동복합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한다.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705-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