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불구불 산길마다 울긋불긋 단풍이 아름다운 속리산 말티재 숲

산림청은 단풍의 계절 10월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충북 보은군 장안면

이소정 | 기사입력 2020/10/16 [01:47]

구불구불 산길마다 울긋불긋 단풍이 아름다운 속리산 말티재 숲

산림청은 단풍의 계절 10월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충북 보은군 장안면

이소정 | 입력 : 2020/10/16 [01:47]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산림청은 단풍의 계절 10월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충북 보은군 장안면 장재리 일대 속리산 길목의 말티재 숲을 선정했다. 속리산의 관문 말티재(해발 430m)는 구불구불 열두 굽이가 숲과 어우러진 가파른 고갯길로 말티고개 로도 불린다.

 
조선 세조가 속리산으로 행차할 때 타고 왔던 가마를 말로 갈아타고 이 고갯길을 넘어 말티고개란 이름이 유래하였다고 전해진다. 또 다른 설에 의하면 말의 어원은 마루로서 높다는 뜻으로 높은 고개 라는 뜻의 말티재가 되었다는 설도 있다.

 

▲ 속리산 말티재 명품숲(가을단풍) _ 산림청


말티재 숲은 침엽수와 활엽수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산림욕에 적합하며, 인근에 속리산자연휴양림과 장재저수지가 어우러져 단풍이 아름답고 가을 경관이 빼어나다. 2002년 개장한 국립 속리산자연휴양림은 여느 휴양림보다 한적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느낄 수 있어 코로나로 지친 심신의 조용한 휴식에 제격이다. 휴양림 전면에 자리한 장재저수지는 호수처럼 잔잔하며 수면위에 비친 울긋불긋 단풍의 아름다움은 여느 곳에 뒤지지 않는다.

 
산림청(보은국유림관리소)은 이곳 말티재 주변 국유림 1,000여헥타르(ha)를 말티재경제림육성단지로 지정하고 향후 우량목재의 공급처로 이용하기 위하여 산림을 관리 중이다. 40년생 이상의 나무가 숲의 82% 이상을 차지하고 소나무·리기다·낙엽송 등의 침엽수 경제수종이 우량하게 성장 중이며, 굴참나무·상수리 등의 참나무류가 활엽수의 주 수종으로 조화를 이루고 있다.

 

▲ 속리산 말티재 명품숲(저수지,자연휴양림) 


숲 관리 기반 도로인 임도(林道)가 개설(2.5km)되고, 등산로(2.3km)와 산책로(2km)가 시설되어 있으며, 숲이 생태적으로 건강하여 다양한 생물의 서식지로 적합하다. 자세한 방문·체험 안내는 산림청 보은국유림관리소(043-540-7071) 또는 국립 속리산자연휴양림(043-543-6282)으로 문의하면 된다.

충북 보은군 장안면 속리산로 25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동해 베틀바위 산성길, 두타산의 비경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