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10월 걷기여행길 5곳 소개 ①

10월은 우리집 근처 가볍게 걷기 좋은 길로

이성훈 | 기사입력 2020/10/02 [10:11]

한국관광공사, 10월 걷기여행길 5곳 소개 ①

10월은 우리집 근처 가볍게 걷기 좋은 길로

이성훈 | 입력 : 2020/10/02 [10:1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최대한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있지만 답답함을 이기기는 쉽지 않다. 코로나 우울증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전 국민이 우울감에 시달리는 요즘, 한국관광공사는 준비 없이 떠나도 충분히 좋은 우리집 근처 가볍게 걷기 좋은 길로 10월 걷기여행길을 선정했다. 모두 5개 길로 수원팔색길 여우길(경기 수원시), 갈맷길 1-2코스(부산 기장군), 의성읍둘레길(경북 의성군), 호랑산 둘레길(전남 여수시), 백제가요 정읍사 오솔길 2코스(전북 정읍시)다.

 

▲ 그림같은 풍경의 호수공원  

 

걷는 중간 요기를 하며 걸어야 할 정도로 긴 코스도 있고, 동네 마실 삼아 가볍게 걷기 좋은 길도 있다. 매일 지나치는 우리 동네 길이지만 여유를 갖고 차분히 걷다 보면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풍경을 선물한다. 동네 여행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안전이다. 나와 모두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타인과의 거리를 유지하며 걸어야 한다.

 

▲ 뭉게구름이 핀 호수공원  

 

수원 구석구석을 연결하는 수원팔색길. 여덟 개의 색이 있다고 해 팔색길이란 이름이 붙었다. 일색(一色)인 모수길부터, 지게길, 매실길, 여우길, 도란길, 수원둘레길, 효행길, 화성성곽길까지 수원이 자랑하는 다양한 매력들을 품고 있는 길이다. 길마다 고유의 매력이 다르지만 모든 길을 돌아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여우길을 백미로 꼽는다.

 

▲ 라벤더가 핀 산책로 

 

수원 시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아끼고 사랑하는 안식처인 광교저수지와 원천저수지를 길로, 실제 여우가 살았던 곳이라서 붙여진 이름이다. 영통구 광교공원에서 출발하는 여우길은 경기대학교 수원캠퍼스, 광교 역사공원, 원천저수지, 여우골숲길, 봉녕사, 경기대학교를 거쳐 다시 광교공원으로 회귀하는 순환형 코스다.

 

▲ 나무 냄새 맡으며 걷는 길  


총거리 10.7 km로 다소 긴 편이긴 하나 청춘의 향기가 묻어 있는 캠퍼스를 지나, 고층 빌딩들이 즐비한 사이로 흐르는 하천을 따라 가다보면 풍경이 자연스레 이어진다. 짙푸른 녹음이 하늘을 채우는 여우숲 숲속 산책로를 거니는 등 코스가 다채로워 지루할 틈이 없다.

 

▲ 걷기만 가능한 산책로 


호수에 비친 수원 도심의 스카이라인이 여행의 피로를 잊게 할 정도로 멋스럽다. 변곡점마다 손쉽게 찾을 수 있는 이정표도 제대로 한몫한다. 여정 중간중간 쉴 수 있는 테이블과 화장실도 잘 조성되어있어 긴 여정의 부담을 줄여준다. 코스 경로는 원천호수 - 여우골 숲길-봉녕사-광교공원-경기대학교-광교역사공원-광교중앙공원-원천호수-신대호수 - 원천리천 이고, 거리는 10.7 km 이다.

 

▲ 피톤치드 가득한 숲길 

 

▲ 부둣가 옆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 _ 갈맷길 1-2코스

 

부산 갈맷길 1-2코스는 기장군청을 시작으로 달맞이길, 문탠로드까지 이어지는 도보 코스다. 부산에는 여러 갈맷길 코스가 있는데 그중 1-2코스는 해안가 도로 중심으로 등산객들이 자주 찾는 코스 중 하나다. 코스 길이 자체가 꽤 길어 많은 사람들이 도전 의식을 갖고 시작해 성취감을 안고 돌아가는 코스이기도 하다.

 

▲ 중간중간 보이는 갈맷길 표식

 

출발지와 도착지에는 인증대가 있어 재미 삼아 도장을 찍어 보관하기에도 좋다. 기장군청에서 죽성만으로 이어지는 산길은 인도가 좁으니 주의하며 걸어야 한다. 구불구불한 산길을 걸어 대변항으로 나가면 전형적인 어촌 마을의 모습이 보인다. 암벽 위의 작은 정자인 오랑대는 거친 파도와 어우러진 절경을 경험할 수 있는 뷰 포인트니 놓치지 말 것.

 

▲ 긴 길의 끝에 보이는 해동용궁사  

 

이 코스의 꽃인 해동용궁사는 고려시대 가뭄으로 근심하던 백성들을 위해 지어졌으며 바다 위에 있는 듯한 개방감을 준다. 서퍼들의 성지 송정해수욕장을 지나면 봄에는 벚꽃길, 가을에는 단풍길이 펼쳐지는 달맞이길에 도착한다. 총 6시간 정도 걸리는 긴 코스인 만큼 코스를 모두 완주할 생각이라면 신발, 옷 모두 가장 안전하고 편한 차림으로 나서야 한다.

 

▲ 송정 해수욕장으로 이어지는 대나무길 

 

코스가 끝난 후 부산 바다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달맞이길 언덕에서 시원한 커피 한 잔을 마시면 걷기 여행은 마무리된다. 코스 내에 아름다운 풍경은 물론 인증샷을 찍기 좋은 포토 스팟이 많으니 주위를 돌아보며 걸으면 좋다. 코스 경로는 기장군청-죽성만-대변항-오랑대-해동용궁사-송정해수욕장-문탠로드 이고, 거리는 21.4 km 이다. 관광공사_사진제공

 

▲ 달맞길을 산책하는 사람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동해 베틀바위 산성길, 두타산의 비경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