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의 숨은 명소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를 아시나요

창녕에 가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 중에 하나가 우포늪이다

이형찬 | 기사입력 2020/09/29 [07:45]

창녕의 숨은 명소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를 아시나요

창녕에 가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 중에 하나가 우포늪이다

이형찬 | 입력 : 2020/09/29 [07:45]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코로나 블루로 지친 마음을 달래기 위하여 창녕의 숨은 명소를 찾아 나서보는 것은 어떨까? 창녕에 가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 중에 하나가 우포늪이다. 우포늪으로 총칭해 부르지만, 우포늪은 제방을 경계로 자연습지인 우포, 사지포, 목포, 쪽지벌과 복원습지 산밖벌로 이루어져 있다.

 

▲ 창녕의 숨은 명소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 


산밖벌은 우포늪의 막내벌로, 창녕군 유어면 세진리 420번지 일원에 예전의 늪을 메워 농경지로 사용되던 곳을 2017년 11월 다시 습지로 복원한 곳이다. 산밖벌의 명칭은 삼밧꿈벌이 변한 것으로 삼밧은 산의 바깥, 굼은 땅이 구석지고 낮은 굼진 것을 말하는데 토평천의 물과 우포의 물이 쏟아지는 산 밖 굼턱진 곳의 벌이라 하여 삼밧꿈벌이라 불리었다.

 

▲ 창녕의 숨은 명소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 


산밖벌의 총 면적은 192,250㎡이며 전체 탐방로 둘레는 2.8㎞로 탐방로, 횃대, 생태섬, 전망대, 징검다리 조류 관찰시설, 어류서식지, 쉼터 등이 조성되어 있고 다양한 수목이 식재되어 있어 가볍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가을바람 맞으며 탐방로를 거닐다 보면 산밖벌 끝머리 제방 쪽 토평천 하류에 설치된 길이 98.8m, 보행폭 2m의 우포출렁다리(창녕군 이방면 옥천리 756번지)가 나온다.

 

▲ 창녕의 숨은 명소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  


우포출렁다리는 2016년 11월에 개통하여 모곡제방과 산밖벌을 이어주는 교량으로 우포늪의 새로운 명물로 사랑받고 있다. 갈대와 억새의 풍경과 우포출렁다리가 어우러져 한층 더 가을의 깊이를 더해가고 있다. 올 가을 나만의 힐링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코로나블루로 지친 마음을 출렁 출렁이게 할 우포출렁다리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 창녕의 숨은 명소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


창녕군수는 시원한 가을바람 불어 좋은 날 흔들리는 갈대와 억새의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곳,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를 거닐면서 자연 속 가을을 맘껏 누려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우포출렁다리
경남 창녕군 창녕읍 옥천리 75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2021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대상 8개 관광권역 관광지 20개소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