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코로나19 확산우려 경자년 마산만날제 취소

예술인 위해 온라인 만남 주간’ 테마로 한 소규모 문화예술공연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9/11 [09:40]

창원시, 코로나19 확산우려 경자년 마산만날제 취소

예술인 위해 온라인 만남 주간’ 테마로 한 소규모 문화예술공연

박미경 | 입력 : 2020/09/11 [09:40]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창원시는 모녀 상봉을 주제로 한 창원의 한가위 대표 축제인 경자년 마산만날제 행사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전면 취소했다. 마산만날제운영위원회는 정부가 추석연휴기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여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검토하고 있고, 지역의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 마산만날제 지난해 모습


이번 만날제 전면 취소 결정이 지역 경제 활성화, 지역 문화예술 활동의 활성화에 어려움을 줄 것으로 예상되어 코로나가 진정 추세에 접어들면 온라인 만남 주간을 테마로 한 소규모 온라인 전통문화예술공연을 준비하여 시민들과 랜선 만남을 가질 계획이라고 한다.

 
마산만날제는 고려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모녀간의 애틋한 상봉 전설을 바탕으로 만남과 그리움을 화합의 장으로 승화시켜 가족의 소중함과 민속 문화의 가치를 찾는 행사이자 600년 전통을 이어온 우리 지역 고유의 전통예술 축제다.

 
시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만날제 같은 지역의 큰 행사가 취소되어 지역 문화예술 활동이 침체로 이어지지 않도록 온‧오프라인을 통한 접근성 개선 등 다양한 방식으로 문화예술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