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코로나19 차단 섬 맨드라미 축제 취소

군민과 방문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판단으로 축제 전면 취소 결정

이소정 | 기사입력 2020/09/10 [07:10]

신안군, 코로나19 차단 섬 맨드라미 축제 취소

군민과 방문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판단으로 축제 전면 취소 결정

이소정 | 입력 : 2020/09/10 [07:1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신안군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격상과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오는 9월 11일부터 10일간 신안군 증도면 병풍도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섬 맨드라미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군민과 방문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판단으로 축제 전면 취소 결정이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하고 향후 내실 있는 축제 준비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 맨드라미 축제 _ 신안군 


최근 강력한 태풍이 두 번이나 지나갔어도 병풍도 맨드라미는 여전히 형형색색하고 코로나 블루(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계속되면서 우울감, 무기력증 등을 나타내는 신조어)를 없애기에 화려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조치이다. 올해는 맨드라미 꽃묘 200만 본을 식재해 작은 섬 병풍도가 넘치도록 맨드라미가 만발해 있지만 이런 장관을 보고 느끼는 기회는 내년으로 미룰 수밖에 없다.

 

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일궈낸 성과인 만큼 축제 취소가 아쉬울 만도 하지만 병풍도 주민들은 맨드라미 꽃차 상품화를 위해 꽃차 소믈리에 자격증을 취득하고 맨드라미를 관리하며 내년 축제를 구상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내년에도 여전히 아름다울 병풍도 맨드라미 바다정원과 함께 코로나바이러스가 없는 청정한 2021년도를 맞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