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장흥 천관산 명승 지정예고

탑을 쌓은 것과 같이 솟은 기암괴석들로 독특한 경관을 이루며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8/07 [08:39]

문화재청, 장흥 천관산 명승 지정예고

탑을 쌓은 것과 같이 솟은 기암괴석들로 독특한 경관을 이루며

김미숙 | 입력 : 2020/08/07 [08:39]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문화재청은 전라남도 장흥군에 있는 장흥 천관산(長興 天冠山)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하였다. 장흥 관산읍과 대덕읍 사이에 위치한 장흥 천관산은 예로부터 호남 5대 명산으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이 뛰어난 경관을 즐기기 위해 찾던 경승지다.

 

구룡봉, 구정봉 등의 산봉우리는 돌탑을 쌓은 것과 같이 솟은 기암괴석들로 독특한 경관을 이루며, 산 능선부의 억새군락지와 조화되어 절경을 이룬다. 또한 연대봉, 환희대 등 몇몇 산봉우리와 능선에서는 다도해 경관이 펼쳐지며, 맑은 날은 바다 건너 제주도까지 조망할 수 있다.

 

▲ 장흥 천관산 _ 장흥군


천관산은 백제·고려와 조선 초기에 이르기까지 장흥 일대의 중심 산으로서 봉수(烽燧)를 설치하거나, 국가의 치제를 지내는 영험한 산으로 활용되어 왔다. 신증동국여지승람, 연려실기술, 동문선에 수록된 천관산기등 천관산에 관한 기록들이 상당수 전해 내려올 뿐 아니라, 인근에 천관사, 탑산사 등 사찰과 방촌마을 고택 등 문화관광자원이 다수 분포하여 역사·문화면에서도 가치가 뛰어나다고 평가되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