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을 통한 전시회 개최

코로나19로 인해 긴 시간 힘들고 지친 국민에게 여름 휴가철을 맞아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8/05 [09:54]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을 통한 전시회 개최

코로나19로 인해 긴 시간 힘들고 지친 국민에게 여름 휴가철을 맞아

김미숙 | 입력 : 2020/08/05 [09:54]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포털사이트 다음 에서 제공하는 다음갤러리(카카오갤러리)를 통해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 전시를 지난 4일부터 공개하고 있다. 이번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는 코로나19 로 인해 긴 시간 힘들고 지친 국민에게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시원한 바닷속 난파선과 수중문화재 이야기를 선사하는 자리이다. 직접 해양유물전시관(목포)을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고화질의 신안보물선(신안선)을 만나서 감상할 수 있다.

 

▲ 신안보물선(신안선), 중국(원나라) 1323년, 신안 해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참고로, 신안선은 중세 무역선으로 1323년경 중국에서 일본을 향해 출항하였지만 고려 신안 앞바다에서 침몰하고 말았다. 이후 1975년 신안 섬마을 어부가 중국도자기를 우연히 발견하면서 다시 세상에 알려졌고, 당시 해저 20m지점에서는 도자기와 각종 공예품 약 2만7천점, 중국동전 28톤 등이 발굴되었다.

 
그동안 신안해저유물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목포)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등 주요 소장처에서 여러 차례 소개되어 왔다. 그러나 거대한 신안보물선과 그 안에 실렸던 대표적인 유물들을 한데 모아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채널이 없어 아쉽다는 의견이 많았다.

 

▲ 신안보물선(신안선), 중국(원나라) 1323년, 신안 해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난파선인 <신안선>(길이 약 30m)과 관련 유물 사진 80여 점, 만화동영상과 기록영화(다큐멘터리) 등 영상 2편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관람객들은 중세 동아시아 사람들의 바닷길 문화 교류를 이해하고, 수백 년 전 차와 향, 장식, 일상생활 문화가 오늘날 우리들의 취향, 미감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오는 11일부터는 해양유물전시관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해양유물전시관 e뮤지엄도 누리집(www.seamuse.go.kr)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