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여름밤 무더위를 날려줄 보강천 야경여행

미루나무 숲, 자작나무 숲, 송산목교로 이어지는 1km 코스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7/23 [07:55]

증평군, 여름밤 무더위를 날려줄 보강천 야경여행

미루나무 숲, 자작나무 숲, 송산목교로 이어지는 1km 코스

김미숙 | 입력 : 2020/07/23 [07:55]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증평군 보강천이 빼어난 야경을 갖춘 산책로로 거듭나 밤마다 군민들의 무더위를 날리고 있다. 보강천 야경 산책로는 미루나무 숲, 자작나무 숲, 송산목교로 이어지는 1km 코스다. 시작점인 미루나무 숲은 다채롭고 풍성한 꽃밭이 일품인 군의 대표 명소다.

 

▲ 보강천 야경


밤이 되면 LED 장미등, 갈대등, 태양광 볼라드등이 풍차, 벽천분수의 은은한 조명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빛을 뽐낸다. 특히 지난 12일 조성된 만남의 공간은 미루나무 숲 야경의 방점을 찍었다. 화려한 조명이 빛나는 꽃모양 경관 조명과 그림자 포토존은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한번 씩 사진을 찍고 가는 인기 시설로 거듭났다. 만남의 공간의 해먹, 그네의자, 소형흔들다리 등 색다른 휴게시설은 보강천의 야경을 즐기는 주민들로 밤새 붐빈다.

 

▲ 보강천 야경


미루나무 숲을 지나 자작나무 숲에 이르면 길을 따라 수놓은 조명시설이 방문객의 발을 이끈다. 조명을 따라 걷다보면 특색 있는 조형물과 대나무길, 정자 등과 함께 무더위를 잊는다. 마지막으로 송산목교에 다다르면 200여개의 LED 경관조명이 빛나는 장관이 펼쳐진다. 송산목교는 보강천의 대표 전망대로서 장미대교와 증평대교의 조명시설과 보강천의 일몰을 감상할 수 있다.

 

▲ 보강천 야경


군 관계자는 최근 밤마다 많은 주민들로 보강천이 붐비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 19 예방 수칙을 지키며 많은 사랑과 방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