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오는 15일부터 운행 재개

매주 화~일요일, 태화강역 기점 2개 코스, 1920년대 노면전차 본뜬 트롤리버스

이형찬 | 기사입력 2020/07/14 [12:05]

울산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오는 15일부터 운행 재개

매주 화~일요일, 태화강역 기점 2개 코스, 1920년대 노면전차 본뜬 트롤리버스

이형찬 | 입력 : 2020/07/14 [12:05]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울산시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울산시티투어는 노선개편과 함께 오는 15일부터 안전수칙을 준수해 운행 재개한다. 이번 개편된 코스는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태화강역을 기점으로 태화강국가정원과 장생포-대왕암공원을 순환하는 2개 코스로 나누어 울산을 찾는 방문객들이 더 쉽고 즐겁게 여행할 수 있도록 운행된다.

 

▲ 울산시티투어


특히, 새로 선보이는 태화강국가정원 코스는 옛 노면전차의 형태를 본뜬 '트롤리버스'로 태화강역에서 시작해 하루 9회 태화강국가정원, 태화루, 시계탑사거리, 중앙전통시장, 문화예술회관 등 지정 코스를 순회한다. 지난 6월 9일 시승식을 갖고 시범운영을 거쳐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장생포대왕암 코스는 기존 2층 오픈 탑 버스를 활용해 태화강역에서 시작해 하루 5회 고래박물관, 울산대교전망대, 대왕암공원 등 지정코스를 순회한다. 순환형 시티투어 이용요금은 코스별로 성인 6천원, 소인 4천원이며, 울산시민은 2천원 할인, 다자녀 가정·장애인·국가유공자 등은 5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용자는 사전 예약 없이 당일 현장에서 카드로 승차권을 구매해 1일 동안 자유롭게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울산시티투어


시 관계자는 트롤리버스 도입과 코스 개편으로 태화강국가정원의 아름다움과 생태 도시 울산을 전국에 알리고 코로나19로 침체해 있는 지역관광 업계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울산시티투어가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여행사, 호텔, 백화점 등 관광 관련 유관기관과 협력해 문화예술 등 다양한 협업 활동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티투어 이용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버스에 탑승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는 체온 검사, 명부 작성을 진행하고 발열 등의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탑승이 제한된다. 한편 울산시티투어는 순환형 코스를 우선 운행 재개하고,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테마형은 8월 초 운행할 계획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