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궁남지와 정림사지, 한 여름 밤의 꿈 같은 야경여행

충남 부여군 부여읍 궁남로(부여 궁남지) 부여읍 정림로(부여 정림사지)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6/26 [08:18]

부여 궁남지와 정림사지, 한 여름 밤의 꿈 같은 야경여행

충남 부여군 부여읍 궁남로(부여 궁남지) 부여읍 정림로(부여 정림사지)

이성훈 | 입력 : 2020/06/26 [08:18]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여름은 밤이 아름다운 계절이다. 여행지에서 하룻밤 머물면 그곳이 더 잘 보인다. 야경까지 좋다면 금상첨화다. 백제의 세련미와 애잔함이 가득한 부여 궁남지와 정림사지로 야경 여행을 떠나보자. 부여 궁남지(사적 135호)는 백제 왕실의 별궁 연못이다. 지금은 지역민이 사랑하는 공원이 됐다. 아침저녁으로 산책하고 운동하는 주민들로 활기가 넘친다.

 

▲ 부여 정림사지 야경 


지도에서 궁남지를 찾아보면 가운데 동그란 호수를 중심으로 상형문자처럼 작은 공간이 가득하다. 이는 크고 작게 나뉜 습지다. 궁남지에 들어서자 수많은 수련 꽃봉오리가 반긴다. 6월에 수련이 피고, 7월이면 백련과 홍련 등이 화려하게 장식한다. 해마다 7월에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열리지만,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여파로 취소됐다.

 

▲ 부여 궁남지에 들어서면 수련이 핀 습지가 반긴다 


습지를 지나면 둥그런 연못이 나온다. 연못 가운데 작은 섬에 포룡정이 자리한다. 작은 다리를 건너 섬 안으로 가다 보면 연못에서 잉어들이 다가온다. 먹이를 달라고 뻐금뻐금 재촉하는 모습이 귀엽다.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포룡정에 앉아 연못을 구경하는 맛이 평화롭다. 연못에서 분수가 하늘 높이 솟구친다.

 

▲ 화려한 야경이 아름다운 부여 궁남지_부여군청


궁남지 물은 약 8km 떨어진 능산리 동쪽 산골짜기에서 끌어왔다고 한다. 무왕이 연못에서 뱃놀이했다는 기록이 《삼국사기》에 있다.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연못 축조 기술은 통일신라로 이어지고, 바다 건너 일본으로 전파된다. 《니혼쇼키(日本書紀)》에 궁남지 조경 기술이 일본 조경의 원류가 됐다고 나온다.

 

▲ 다리를 통해 연결된 포룡정


습지를 산책하며 느긋하게 저물 무렵을 기다린다. 여행지에서 이처럼 여유롭게 보낸 적이 있던가. 바람이 곱슬머리 같은 버드나무 가지를 헝클어뜨린다. 시나브로 땅거미가 내려앉자 다시 포룡정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다리와 포룡정에 들어온 조명이 물에 비쳐 반짝반짝 빛난다. 빛과 어둠을 모두 끌어안은 연못이 더욱 신비롭다.

 

▲ 드론으로 바라본 부여 궁남지 전경 


부여 정림사지(사적 301호)로 이동한다. 정림사지 야간 관람 시간은 오후 6~10시다. 궁남지에서 걸어가면 10분 남짓, 차를 타면 5분 거리다. 정문으로 들어서자 인적이 뜸하고 엄숙한 정적이 흐른다. 마당 한가운데 조명을 받은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 9호)이 빛을 뿜는다. 단아하면서도 당당한 모습에서 도도한 기품이 느껴진다.

 

▲ 7월에는 피는 홍련 _ 부여군청  

 

석탑은 멸망한 백제의 애절한 사연을 담고 1400년 가까운 세월을 살았다. 무슨 깊은 사연이 있기에 무너지지 않고 그리 오랜 시간을 버텼을까. 가까이 다가서자 높이 8.8m 석탑은 생각보다 크고 높다. 석탑 아래서 하늘을 우러르자 허공에 뜬 보름달이 눈에 들어온다. 마치 석탑이 광활한 우주와 교감을 나누는 것처럼 신비롭다.

 

▲ 정면에서 본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    


정림사지 오층석탑은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11호)과 함께 2기 남은 백제 시대 석탑이며, 백제 석탑의 완성된 형태로 평가된다. 미륵사지 석탑이 목탑에서 석탑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정림사지 석탑은 부재가 간결하고 정돈되어 비로소 석탑의 완성미를 드러낸다.

 

▲ 부여 정림사지 복원 모형 


백제 시대 정림사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정림사지박물관에 가면 정림사지 복원 축소 모형을 볼 수 있다. 정림사는 회랑이 담장처럼 직사각형으로 둘러쳐졌고, 중문과 오층석탑, 금당, 강당이 차례로 놓인 일탑식 가람 배치다. 중문과 탑 사이에 연못을 파고 다리를 통해 지나가게 한 점이 독특하다.

 

▲ 서동요테마파크 전경 

 

지금은 작은 연못만 남았다. 강당 자리에 건물을 복원했고, 그 안에 부여 정림사지 석조여래좌상(보물 108호)이 있다. 얼굴과 몸체가 비바람에 씻겨 형체가 제대로 드러나지 않지만, 고려 시대 석불의 푸근한 미소가 보기 좋다.

 

▲ 서동요 둘레길의 구름다리


다음 날은 부여의 명소를 찾아보자. 서동요테마파크는 드라마 서동요 오픈세트장으로 2005년에 지었다. 이후에도 대풍수 태왕사신기 계백 조선 총잡이 등 여러 드라마를 촬영했다. 저잣거리 골목을 걸어 들어가면 2층 구조로 웅장하게 지은 백제 왕궁이 나온다. 여기서 무왕의 즉위식과 혼례식 장면 등을 촬영했다고 한다. 서동요테마파크는 덕용저수지를 끼고 있고, 서동요수변둘레길이 조성되어 가볍게 산책하기 좋다.

 

▲ 무량사 극락전 


서동요테마파크에서 나와 부여의 대표 사찰인 무량사로 간다. 만수산이 너른 품을 벌려 안아주고, 그 안에 무량사가 깃들었다. 2층 불전으로 웅장한 자태를 자랑하는 부여 무량사 극락전(보물 356호)과 고려 전기의 탑인 무량사 오층석탑(보물 185호)이 어우러진 모습이 일품이다. 극락전 위쪽에 자리한 영정각에는 김시습 초상이 걸렸다. 세상을 떠돌며 시를 남긴 매월당 김시습은 무량사에서 말년을 보내다 영면했다.

 

▲ 성흥산성 사랑나무 전경 


부여의 마지막 여행지는 사랑나무로 유명한 부여 가림성(성흥산성, 사적 4호)이 제격이다. 일출과 일몰 풍경이 뛰어나지만, 일몰 때가 더욱 좋다. 주차장에서 10분쯤 걸으면 사랑나무 앞에 닿는다. 시나브로 해가 저물자 사랑나무 앞에서 젊은 친구 여럿이 기념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찍어주고 함께 깔깔거리며 부여 여행을 마무리한다.

▲ 사랑나무의 실루엣

 

○ 당일여행 : 부여 궁남지→부여 정림사지

 

○ 1박 2일 여행 : 첫날_부여 궁남지→부여 정림사지 / 둘째날_서동요테마파크→무량사→부여 가림성(성흥산성)

 

○ 문의

 - 부여군청 문화관광과 041-830-2219

 - 부여 궁남지 041-830-2330

 - 부여 정림사지 041-832-2721

 - 서동요테마파크 041-832-9913

 - 무량사 041-836-5066

 

○ 주변 볼거리 : 백제왕릉원, 백제문화단지, 신동엽문학관, 부소산 낙화암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