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오기 좋은 골목여행

예쁜 봄옷 골라 입고 카페에 가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말이다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6/20 [10:19]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오기 좋은 골목여행

예쁜 봄옷 골라 입고 카페에 가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말이다

이성훈 | 입력 : 2020/06/20 [10:19]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가벼운 옷차림으로 떠나기 좋은 날이 이어진다. 이번에는 딸과 함께 길을 나서보면 어떨까. 예쁜 봄옷 골라 입고 카페에 가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말이다. 대전 소제동은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오기 좋은 곳이다. 이름하여 엄마와 딸의 뉴트로 여행.

 

▲ 옛 관사건물을 개조한 파운드    


소제동은 대전역에서 5분 거리다. 번잡한 역에서 나와 조금 걷다 보면 시간이 멈춘 듯한 풍경이 펼쳐진다. 슬레이트 지붕을 인 집, 낡은 가게와 이발관, 세탁소 건물이 봄볕 아래 졸듯 서 있다. 최근 이 오래된 골목에 젊은 여행자의 발걸음이 이어진다. SNS에서도 핫 플레이스로 떠올라 #소제동으로 검색하면 관련 게시물이 줄을 잇는다.

 

▲ 관사촌 커피 


경부선과 호남선이 갈라지는 대전은 철도 도시다. 대전역 앞 은행동은 가장 번화한 상권이지만, 소제동은 1905년 대전역이 영업을 시작할 때 지은 철도청 관사가 남아 1920~1980년대 흔적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당시 북관사촌과 남관사촌으로 나뉘었지만, 한국전쟁 때 많이 사라지고 지금은 동관사촌이던 소제동에 건물 40여 채가 있다. 영화 쎄시봉 제8일의 밤 등을 촬영한 곳이기도 하다.

 

▲ 관사촌커피의 양탕국 


허름해 보이는 골목으로 한 발자국 들어가면 예상치 못한 반전을 만난다. 서울의 어느 거리를 걷는 듯 개성 있는 카페와 레스토랑 등이 곳곳에 숨어 있다. 울창한 대밭을 정원으로 삼은 찻집, 마당에 눈부시게 흰 돌을 깔아 우유니 소금 사막을 연상케 하는 식당… 이런 장소마다 젊은 여행자들이 사진을 찍는다. 요즘 힙지로라 불리는 을지로에 온 기분이다.

 

▲ 파운드의 가지롤 


엄마와 딸이 소제동에 가면 찾아볼 만한 곳이 이탈리안 레스토랑 파운드다. 관사로 사용하던 건물의 벽과 천장, 기둥 구조 등은 그대로 두고 실내를 멋스럽게 꾸몄다. 메뉴도 신선하고 알차다. 부여방울토마토소스가지롤, 천안배에이드, 서천김페스토파스타, 예산표고트러플크림파스타 등 모두 충청도에서 난 재료를 사용한다. 메뉴마다 산지까지 거리를 표시한 점이 재미있다. 식당 한쪽에는 빗자루, 가위 등 충청도의 공예품을 파는 코너도 마련했다.

 

▲ 소재동 곳곳에 자리한 개성있는 카페 


주변의 다른 가게도 지방색을 내세운다. 카페 볕은 충남에서 생산한 밀가루로 팬케이크을 만든다. 관사촌커피는 양탕국이라는 커피를 판다. 1900년대 초 우리나라에 커피가 들어왔을 때 색과 맛이 탕약과 비슷하다고 해서 양탕국으로 불렸다. 이 집 커피는 강하게 볶아 쓴맛이 난다. 비정제 설탕과 연유가 함께 나오는데, 취향에 따라 넣어 먹으면 된다.

 

▲ 소제동 골목 


소제동의 이런 변화는 공간 기획 스타트업 익선다다가 이끌었다. 2014년 서울 익선동을 리모델링한 회사다. 익선다다는 2017년부터 소제동 프로젝트를 진행, 빈집을 이용해 멋진 공간을 만들었다. 소문은 빨랐고, 소제동은 순식간에 대전에서 가장 힙한 공간이 됐다.

 

▲ 정감어린 소제동 골목 


소제동 골목은 돌아보는 데 20분도 걸리지 않는다. 하지만 이곳에서 걸음은 자꾸 느려진다. 지나간 가게 앞으로 다시 가고, 오래된 담장의 벽화 앞에서 괜히 발걸음이 맴돈다. 어깨에 내려앉는 햇살이 한결 더 따뜻하게 느껴진다. 그동안 가슴속에 묻어둔 말이 문득문득 나오는 것도 다정하고 따스한 이 풍경 때문인지 모른다. 그래서 소제동은 엄마와 딸이 손잡고 여행하기 좋은 곳이다.

 

▲ 소제동 대창이용원


소제동에서 시작한 시간 여행은 테미오래로 이어진다. 중구 대흥동에 자리한 충청남도지사공관(대전문화재자료 49호)과 대전 충청남도청 구 관사(국가등록문화재 101호)를 시민의집, 역사의집 등 테마에 따라 꾸몄다. 도청이 홍성군 내포신도시로 이전하면서 관사촌이 비어 시민에게 개방한 것. 테미오래는 테를 둘러쌓은 작은 산성을 뜻하는 테미와 마을의 구역을 뜻하는 순우리말 오래를 합친 이름이다.

 

▲ 테미오래 도시사 공관    


부촌으로 보이는 언덕에 자리한 충청남도지사공관은 한눈에도 최고급 주택이다. 1층에는 온돌과 벽난로가, 2층에는 다다미가 있어 한식과 양식, 일본식이 어우러졌다. 집 뒤쪽의 넓은 정원도 운치 있다. 지금은 시민의집으로 불린다. 1호 관사는 역사의집으로, 논산 출신 박용래 시인의 시와 책 등을 전시한다. 행정부지사가 사용한 2호 관사는 재미있는집으로, 국내 만화를 전시해 아이들이 좋아한다.

 

▲ 테미오래 박용래 시인 전시 


테미오래에서 약 1km 떨어진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은 대전 충청남도청 구 본관(국가등록문화재 18호) 건물이다. 2012년 도청이 이전하고, 이듬해 10월 대전근현대사전시관으로 개관했다. 도지사 집무실이 개방되고, 20세기 초부터 최근까지 약 100년간 대전의 역사와 발전상, 원도심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테미오래와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 중이니, 방문 전 확인이 필요하다.

 

▲ 대전근현대사전시관 


대전 뉴트로 여행의 종착지는 대동벽화마을이다. 피란민이 살던 달동네에 2007년 당시 문화관광부 지원 사업으로 벽화가 그려지면서 찾는 사람이 늘기 시작했다. 마을 벽 곳곳을 아기자기하고 예쁜 벽화가 장식해 방문객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 대동벽화골목 

 

○ 당일여행 : 소제동→테미오래

 

○ 1박 2일 여행 : 첫날_소제동→테미오래 / 둘째날_대전근현대사전시관→대동벽화마을

 

○ 문의 전화

 - 대전광역시청 관광진흥과 042-270-3972

 - 대전종합관광안내소?042-861-1330

 - 테미오래 042-335-5701

 - 대전근현대사전시관 042-270-4535

 

○ 주변 볼거리 : 200리 로하스길, 우암사적공원(남간정사), 대전 회덕 동춘당, 보문산숲치유센터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