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강과 호수등 내수면 수상레저사업장 현장중심 안전관리 실시

수상레저기구 안전성, 사업장 등록기준, 인명구조원 배치여부등에 대해 11개 시.군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6/09 [12:10]

경기도, 강과 호수등 내수면 수상레저사업장 현장중심 안전관리 실시

수상레저기구 안전성, 사업장 등록기준, 인명구조원 배치여부등에 대해 11개 시.군

박미경 | 입력 : 2020/06/09 [12:10]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경기도가 수상스키, 모터보트 등 여름철 수상레저 성수기를 대비해 강과 호수 등 내수면 수상레저 안전관리를 추진한다. 도는 지난 5월 성수기 내수면 수상레저 안전관리대책을 수립했으며, 이 계획에 따라 시.군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해양경찰청과 합동으로 수상레저 안전관리를 실시한다.

 
6월부터 약 1개월 간 도 및 시.군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이 합동으로 수상레저기구 안전성, 사업장 등록기준, 인명구조원 배치여부 등에 대해 도내 11개 시.군(안성․용인․평택․여주․김포․양평․포천․남양주․가평․시흥․양주) 수상레저사업장 135곳을 대상으로 합동점검을 추진한다.

 

▲ 수상레저 현장 안전점검 _ 경기도


피서객이 몰리는 7월부터는 약 2개월 동안 도.시.군, 해양경찰청으로 구성된 내수면 수상레저 단속반을 운영해 무면허 레저기구 조종, 미등록 레저기구, 음주운항, 안전장비 미착용, 보험 미가입 등을 집중 단속한다.

 
도 해양수산과장은 코로나19로 야외활동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고 무더운 날씨 등으로 내수면 수상레저 활동이 전년대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장중심의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통해 도민들이 즐겁고 안전한 수상레저를 만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경기도는 매년 내수면 수상레저를 찾는 도민의 안전을 위해 합동으로 안전관리를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내수면 수상레저 지도단속반을 6회 운영해 안전위반사범을 총 73건 적발하고 행정처분 조치한 바 있다. 또 작년부터 내수면 수상레저 주요 4개 시․군(여주․양평․남양주․가평)에 수상레저 안전감시원 운영도 지원하면서 작년 내수면 수상레저 인명사고가 0건에 그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