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남일대 해수욕장 밤바다 명소로 급부상

풍경에 반해 남녘에서 가장 경치가 빼어난 곳이라는 의미로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6/03 [07:58]

사천시, 남일대 해수욕장 밤바다 명소로 급부상

풍경에 반해 남녘에서 가장 경치가 빼어난 곳이라는 의미로

김미숙 | 입력 : 2020/06/03 [07:58]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사천시 남일대 해수욕장은 통일신라 시대의 학자로 중국 당나라에서 문장가로 이름을 떨친 최치원 선생께서 그 풍경에 반해 남녘에서 가장 경치가 빼어난 곳이라는 의미로 남일대 해수욕장이라고 명명한 곳으로, 요즘 새로운 밤바다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곳이다.

 
사천시는 남일대 명승지 정비사업으로 약 2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해수욕장 백사장 주변에 주·야간 관광객들의 편의 증진과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경관조명 설치 및 조경수 식재와 벽화 정비를 했다.

 

▲ 남일대 해수욕장 _ 사천시 


특히 경관조명에는 고운 최치원 선생과 사천시의 상징 캐릭터 또록이를 반영해, 천년을 이어 온 아름다운 자연 절경과 향후 항공우주도시로 나아갈 미래의 모습을 동시에 관광객들에게 선사해 시민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으로 지친 시민들에게 다시금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기대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야간 구별 없이 사계절 방문이 가능한 해수욕장 조성이라는 최근 관광 트렌드에 맞게 앞으로도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해수욕장 방문 관광객들께서는 관광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