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연꽃 축제, 내년을 기약하며 전격 취소 결정

축제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올해 7월 개최 예정인 제24회 무안 연꽃 축제 전격 취소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5/27 [04:45]

무안 연꽃 축제, 내년을 기약하며 전격 취소 결정

축제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올해 7월 개최 예정인 제24회 무안 연꽃 축제 전격 취소

박미경 | 입력 : 2020/05/27 [04:4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무안군과 무안군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25일 축제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올해 7월 개최 예정인 제24회 무안 연꽃 축제를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연꽃 축제는 무안군을 대표하는 축제로 뜨거운 여름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아이스존과 '연'을 활용한 다채로운 체험·공연으로 매년 16만여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고 이태원발 클럽 집단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축제를 개최할 경우 밀접접촉으로 집단 감염이 우려돼 추진위원회와 긴밀한 협의 끝에 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

 


무안군축제추진위원회 박일상 위원장은 강변도로 개설로 광주 등 도심에서 접근성이 좋아지고, 축제 준비를 위해 나무 이식과 꽃동산 조성, 맛깔나는 음식 제공을 위해 향토음식관 설치 등 손님맞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군민과 관광객의 안전이 최우선임을 감안해 부득이 올해 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무안군은 축제는 취소됐지만 회산백련지와 황토갯벌랜드 등 관내 주요 관광지를 대상으로 방문 인증 이벤트를 추진하는 등 비대면 온라인 홍보에 집중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