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자구안 발표

4월 한달간 실시했던 전직원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하고

박소영 | 기사입력 2020/04/20 [10:21]

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자구안 발표

4월 한달간 실시했던 전직원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하고

박소영 | 입력 : 2020/04/20 [10:21]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19로 인해 차갑게 얼어붙은 항공시장에서 생존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안을 지속 강구해 나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4월 한달간 실시했던 전직원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하고, 5월부터 사업량 정상화될 때까지 매달 전직원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 휴직에 들어간다.

 

또한 캐빈승무원, 국내 공항 지점 근무자 대상으로 5월 이후 2개월 단위로 유급 휴직 신청을 받는다. 동시에 매출 만회를 위하여 지난 3월부터 적극적으로 여객 전세기 공급을 늘려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에 발 묶인 기업인들을 해외 현장으로 수송하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7일(금)과 18일(토)에 인천~번돈 구간에 특별 전세기를 띄워 삼성디스플레이 소속 엔지니어들을 수송했다. 지난 3월에도 삼성디스플레이 및 LG디스플레이 소속 엔지니어들을 베트남 현지로 수송하는 특별 전세기를 3차례 운항한 바 있으며, 지난 달 19일(목)에는 정부와 긴급수송작전을 통해 자국민 수송을 위한 특별기 운항으로 이란 재외국민 80명을 국내로 수송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향후에도 국내 기업들의 인력 수송을 위한 특별 전세기를 지속 편성해 경제 교류의 가교 역할을 이어나가고, 실적 만회 효과도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여객기 공급 감소로 인해 증가한 국제화물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파격적으로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도 3월~4월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16개 노선에 150회(왕복 기준) 운항하며 실적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19로 인해 공항에 서 있는 항공기 증가함에 따라 기존 중정비 일정을 앞당겨 약 16.7%에 이르는 중정비 작업을 조기 수행함으로써 코로나19 종식 이후 안전을 확보하고 영업력 복원에 대비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