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전시립박물관이 확 달라진다

상설전시 컨텐츠 전면 개편, 노후 시설 개보수 사업 추진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4/05 [06:10]

2020 대전시립박물관이 확 달라진다

상설전시 컨텐츠 전면 개편, 노후 시설 개보수 사업 추진

김미숙 | 입력 : 2020/04/05 [06:10]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대전시립박물관이 상설전시 컨텐츠를 전면 개편하고 시설 개보수 사업을 추진하는 등 확 달라진 모습을 선보인다. 대전시립박물관은 대전시 중점 시책추진 사업인 대전 역사에 대한 교육과 체험프로그램 고도화 사업의 일환으로 상설전시실 전시컨텐츠 개수사업을 추진한다.

 

▲ 대전시립박물관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전시컨텐츠 개수사업 은 전액 국비(특별교부세 10억)로 추진되는데 박물관은 오는 9월까지 노후시설을 보수하고 전시컨텐츠를 전면 교체한 뒤 재개관하게 된다. 이번 상설전시 개수사업을 통해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은 대전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교육의 장, 시민이 쉽게 찾을 수 있는 문화의 장으로 꾸며진다.

 
2013년도 유성구 상대동에 개관한 대전시립박물관은 상설전시실 1실과 기획전시실 2실로 구성돼 있으며, 상설전시실은 현재 유학자의 삶과 문화를 주제로 조선시대 중심의 전시로 이뤄져 있다.

 
대전시립박물관은 개관 이후 지속적인 유물 수증과 연구 활동을 통해 대전의 역사ㆍ문화 전반을 다룰 수 있는 전시자료를 확보했는데, 이번 상설전시 개수사업에 그간의 성과를 반영해 대전의 통사(通史)를 다룰 예정이다. 

 

다시 말해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별 역사적, 문화적 특징을 중심으로 대전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인문지리적 변천, 시대별 문화적 특징, 지역 인물 소개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최신의 전시 기법을 반영해 흥미롭고 재미있게 전시를 구성, 시민들이 보다 쉽고 편안하게 박물관을 방문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대전시립박물관장은 상설전시실 전시컨텐츠 개수사업과 더불어 박물관 시설 및 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할 것이라며 각종 전시와 교육프로그램의 내실을 강화해 명실상부한 대전의 대표 문화시설로 대전시립박물관이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