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삼일공원 생태놀이터로 새단장

현재 실시설계용역을 마친 상태로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이소정 | 기사입력 2020/03/31 [10:20]

증평군, 삼일공원 생태놀이터로 새단장

현재 실시설계용역을 마친 상태로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이소정 | 입력 : 2020/03/31 [10:2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증평군이 증평읍 증평리 삼일공원을 자연과 어우러진 생태놀이터로 새단장한다. 현재 실시설계용역을 마친 상태로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한다. 사업에 드는 4억원의 예산은 균형발전특별회계(30%)와 도비(14%), 군비(56%)로 충당한다.

 

▲ 삼일공원 생태놀이터


삼일공원은 1970년대에 조성한 증평군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공원으로, 주택밀집지역에 위치해 이용률은 높으나 특색있는 시설이 부족하다는 평을 들어왔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2천500㎡의 부지를 아이들이 뛰어놀고 부모들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꾸밀 방침이다. 생태공원이란 이름에 걸맞게 환경친화적인 목재 놀이시설을 들이고 꽃과 나무로 경관을 꾸미는 게 특징이다.

 
이곳에는 시소, 조합놀이대, 모래놀이집, 그물망 통과하기 등 창의성 향상을 도울 어린이 놀이시설이 들어선다. 노 젓기, 윗몸일으키기 등 주민들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체육시설과 쉼터도 배치한다. 군 관계자는 구도심지역은 공원과 어린이 생태체험 공간이 현저히 부족한 상태라며 인근 주민들이 쉬며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알차게 꾸미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