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감 콘텐츠(AR)로 집에서 덕수궁 즐기기

문화재청, 덕수궁 입체지도·전생(前生)찍기가능한 문화유산 앱 시범운영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3/24 [11:05]

실감 콘텐츠(AR)로 집에서 덕수궁 즐기기

문화재청, 덕수궁 입체지도·전생(前生)찍기가능한 문화유산 앱 시범운영

김미숙 | 입력 : 2020/03/24 [11:05]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와 SK텔레콤은 함께 온라인에서 덕수궁을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AR(증강현실) 덕수궁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최근 개발해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AR 덕수궁은 SK텔레콤이 개발한 점프 AR(Jump AR) 앱을 스마트폰에서 내려 받으면 즐길 수 있는 덕수궁 실감 콘텐츠다. 덕수궁 내 12개 궁궐 건물들과 6만 1천 2백여㎡에 달하는 궁궐 공간을 스마트폰을 활용해 자유자재로 실감나게 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되어 있다.

 

이 사업은 AR(증강현실) 기술로 우리 문화유산인 덕수궁을 더 편리하고 새롭게 즐길 수 있도록 기획한 사업으로, 수천 여 장의 항공사진과 AR 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으로 구현해냈다. * 현재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만 서비스 가능(IOS 운영체제는 추후 운영 예정)

 

▲ 실감 콘텐츠(AR)로 집에서 덕수궁 즐기기 _ 문화재청    


AR 덕수궁 프로그램은 총 3가지로 AR 지도, AR 포토존, AR 전생찍기로 구성되었다. 3월 말에는 외국인을 위한 영문 콘텐츠도 추가될 계획이다. 먼저, AR 지도는 덕수궁을 3차원 입체(3D)로 구현하여 궁궐 전체를 현장감 있게 둘러볼 수 있도록 한 메뉴이다. 사용자들은 앱을 통해 덕수궁 곳곳의 다양한 정보를 궁궐 안에 직접 들어가서 관람하듯이 덕수궁 전각에 대한 설명, 편의시설 위치, 유모차나 휠체어 등도 쉽게 다닐 수 있는 추천경로 등 덕수궁 곳곳의 다양한 정보를 생생하게 얻을 수 있다.

 
AR 포토존은 덕수궁을 직접 찾아가서 사용하는 메뉴다. 대한문, 중화전, 석어당, 석조전 등 덕수궁의 대표적인 4개 전각에 직접 방문해서 앱을 실행하면 전통의상을 입은 웰시코기, 판다, 고양이, 알파카 같은 귀여운 동물들이 전각과 함께 앱 상에 나타나는데, 관람객들은 이들 전각을 배경으로 동물들과 같이 사진과 영상 촬영을 할 수 있다.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콘텐츠다.

 
AR 전생찍기는 사용자가 앱을 실행하면 조선 시대 왕, 왕비, 대감, 수문장 등으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는 서비스다. 사용자들은 조선 시대 의상을 입고 전통 머리를 한 사진 틀에 자신의 얼굴을 삽입해 재미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이를 지인들에게 공유하거나 SNS에 올리며 재미있는 추억을 만들 수 있다.

 
특히, 덕수궁 AR 지도와 AR 전생찍기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로 인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어린이와 청소년을 비롯한 국민에게 문화유산을 활용한 유용하고 재미있는 디지털 콘텐츠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는 정부혁신의 하나인 이번 AR 덕수궁 시범운영을 통해 SK텔레콤의 최신 디지털 기술을 문화유산에 적용하면서 기술과 고증면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사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본격적인 실감형 콘텐츠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내여행
옥천군, 구읍 벚꽃 길 드라이브 스루로 감상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