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에서 펼쳐지는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물결

1996년입단해 2016년까지약 20년동안 LA 레이커스 선수로 뛰며

양상국 | 기사입력 2020/02/23 [08:01]

로스앤젤레스에서 펼쳐지는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물결

1996년입단해 2016년까지약 20년동안 LA 레이커스 선수로 뛰며

양상국 | 입력 : 2020/02/23 [08:01]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가 1월 26일세상을 떠나자 로스앤젤레스 전역은 추모 행렬로 가득했다. 1996년입단해 2016년까지약 20년동안 LA 레이커스 선수로 뛰며 5번의우승을 이끌어낸 코비 브라이언트는 두 시즌 득점왕 달성, 네 번의 올스타 MVP 수상, 두 개의 백 넘버(8번, 24번) 영구결번 지정 등 수 많은 기록을 달성하며 L.A.를대표하는 스타로 활약했다.

 

▲ 심찬양 작가가 더 컨테이너 야드에 그린 그라피티 초상화

 

그의 안타까운 죽음에 에릭 가세티 로스앤젤레스 시장은 애도의 메시지를 보냈고, 그가 홈으로 뛰었던 스테이플스 센터가 2월 24일 공식 추모식을 개최하는 등 수많은 사람들이 코비 브라이언트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또한, L.A. 출신 아티스트들이 코비를 기리는 작품을 만들었으며 많은 여행객들이 추모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 미스터 브레인워시 작가가 그의 스튜디오 외벽에 그린 그라피티 초상화 


코비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아나를 기리는 그라피티 벽화가 다운타운 L.A.를비롯한 로스앤젤레스 곳곳에 걸렸다. 로스앤젤레스를 주무대로 활동하는 수많은 그라피티 아티스트들이 코비의 초상화를 그리며 그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했다. 한복을 입은 흑인 여성 벽화로 미국 언론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인 그라피티 아티스트 심찬양 작가(로열독, Royyal Dog)는 이번 추모 행렬에 동참해, 복합문화공간 더 컨테이너 야드(TheContainer Yard)의 벽에 코비 브라이언트와 지아나의 초상화를 그렸다.

 

▲ 쥴스 먹 작가가 픽보드 마켓에 그린 그라피티 초상화 

 

더 컨테이너 야드는 L.A.의 스트리트 아티스트들이 교류하는 공간인 동시에 이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아트 센터로, 아트 디스트릭트(ArtsDistrict)에 위치하고 있다. 그는 비벌리 힐스에도 코비 브라이언트의 그라피티 초상화를 그린 바 있다. 이 밖에도 의류 매장 컬렉티브 라이프스타일(CollectiveLifestyle), L.A. 출신 아티스트 미스터 브레인워시(Mr.Brainwash)의 스튜디오 등 L.A. 길거리에 코비를 추모하는 여러 아티스트들의 그라피티 벽화가 걸리며 로스앤젤레스에 코비 브라이언트의 모습이 길이 남게 되었다.

 

▲ 추모를 위해 보랏빛과 금빛 조명을 밝힌 로스앤젤레스 시청건물 _ 에릭 가세티 LA시장 


코비 브라이언트의 사망 직후, 로스앤젤레스의 대표적인 랜드마크가LA 레이커스의 상징색인 보라색과 금색 조명으로 물들었다. 로스앤젤레스 시청 건물과 시청 앞 그랜드 파크, 유니언 스테이션,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인터컨티넨탈 다운타운 LA 호텔, 산타 모니카 피어의 대관람차가 보랏빛과 금빛 조명을 밝히고 등 번호인 24번을새기는 등 코비의 죽음을 애도했다.

 

▲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식이 열릴 스테이플스 센터

 

LA 레이커스의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주변에는 코비를 추모하는 수천 명의 팬들이 모여 꽃다발, 촛불, 카드, 선물 등을 바치기도 했다. 시상식 시즌에 열린 그래미 어워드와 아카데미 시상식 역시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목소리를 보냈다. 한편, 스테이플스 센터는 L.A. 현지 시간 2월 24일 (월) 코비 브라이언트와 딸 지아나, 그리고 이번 헬기 사고로 목숨을 잃은 다른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추모식을 개최한다. 이번 추모식을 통해 발생한 수익금은 코비 브라이언트가 설립한 맘바 & 맘바시타 스포츠 재단 (Mamba & Mambacita Sports Foundation)에 기부된다. / 로스앤젤레스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