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겨울 시장의 미(味)담, 메밀전병 콧등치기

출출함을 면하려고 막 튀겨낸 도넛을 베어 물 때, 만든 이의 인생을 맛보는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1/28 [03:21]

강원도 겨울 시장의 미(味)담, 메밀전병 콧등치기

출출함을 면하려고 막 튀겨낸 도넛을 베어 물 때, 만든 이의 인생을 맛보는

이성훈 | 입력 : 2020/01/28 [03:2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시장이 주는 즐거움 가운데 하나는 먹을거리다. 추위를 이기려고 국수 한 그릇 서둘러 말아 먹거나, 출출함을 면하려고 막 튀겨낸 도넛을 베어 물 때, 만든 이의 인생을 맛보는 것 같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생의 미감이다. 강원도 전통시장은 먹을거리의 재료가 지역의 삶이다. 정선아리랑시장이나 영월서부시장이 대표적이다.

 

▲ 콧등치기 메밀면 삶는 모습 


정선아리랑시장은 1999년 정선5일장관광열차가 개통하며 오늘의 명성을 얻었다. 2015년부터 정선아리랑열차(A-train)가 그 배턴을 잇고 있다. 끝자리 2·7일에 열리는 오일장은 변함없이 북적거리고, 상설시장은 여행의 목적으로 부족함이 없다.

 

▲ 색깔을 넣은 신세대 메밀전병 

 

정선아리랑시장 동문과 서문 어느 쪽으로 들어가든 메밀이야기, 곤드레이야기, 콧등치기이야기 등 먹자골목이 반긴다. 메밀전 부치는 고소한 기름 냄새가 코끝을 간질인다. 골목을 나눴지만 콧등치기, 곤드레밥, 올챙이국수 등을 한집에서 판다. 전은 메밀부침과 전병, 수수부꾸미, 녹두전 등 모둠전 형태로 5000원 선이다. 시장 음식의 진가를 맛볼 수 있다.

 

▲ 다양한 전을 맛볼 수 있는 정선아리랑시장 모듬전 


정선아리랑시장의 먹을거리는 재료가 지역을 말한다. 토양이 척박한 강원도는 논농사가 쉽지 않았다. 그나마 메밀, 옥수수, 감자 등 구황작물이 꿋꿋하게 자랐다. 강원도 사람들은 메밀로 전병과 콧등치기를, 옥수수로 올챙이국수를 만들어 먹었다. 먹고 싶어서가 아니라 어쩔 수 없이 먹은 음식이다.

 

▲ 면발이 콧등을 치게 먹어야 제맛인 콧등치기 


재미난 이름 역시 사연이 있다. 콧등치기는 장국에 말아 먹는 메밀국수다. 막국수와 달리 면이 굵고 투박하다. 후루룩 빨아들이면 면이 콧등을 칠 만하다. 올챙이국수는 옥수수 녹말을 묽게 반죽해서 구멍 뚫린 바가지에 내린다. 찰기가 적으니 툭툭 끊어져 올챙이묵처럼 생겼다. 콧등치기나 올챙이국수는 술술 넘어간다. 급하게 허기를 채우고 서둘러 일터로 돌아가던 아우라지 떼몰이꾼과 민둥산 화전민의 뒷모습이, 정선 사람들의 하루가 보이는 듯하다.

 

▲ 옥수수를 재료로 만든 올챙이 모양의 올챙이국수 


새로운 공간도 생겼다. 정선아리랑시장 골목 안쪽에 청아랑몰이 있다. 청춘과 아리랑을 합친 이름이다. 3층 컨테이너 건물은 1층 푸드 코트, 2층 액세서리 숍과 공방, 3층 펍(pub)으로 구성된다. 김밥이나 떡볶이 같은 분식에서 마카롱, 과실주, 수제 맥주까지 작지만 알차다.

 

▲ 정선아리랑시장의 청년몰 청아랑


정선의 자연이 보고 싶다면 아리힐스-스카이워크가 좋다. 뱅뱅이재라고도 불리는 해발 583m 병방치 전망대에 길이 11m U 자형 스카이워크를 설치했다. 강화유리 바닥 아래는 아찔한 절벽이고, 눈앞에 한반도 지형과 어우러진 동강이 압도한다. 눈 내린 다음 날이 아름답지만, 도로 상태에 따라 출입을 통제하기도 한다.

 

▲ 투명 바닥으로 이뤄진 아리힐스-스카이워크  


아리랑브루어리는 영월과 가까운 신동읍에 있다. 맥주의 쓴맛을 폐광 지역 광원 이야기에 녹여냈다. 브랜드 이미지도 광원이다. 현재 수제 맥주 5종을 선보인다. 평일에 맥주 5종 시음이 포함된 양조장 견학 프로그램(약 20분 소요, 1만원)을 운영한다. 50석 규모 펍을 갖춰, 오후 햇살 아래 맥주 한잔 즐기며 쉬었다 갈 수 있다.

 

▲ 아리랑브루어리의 수제 맥주 5종  


정선아리랑시장이 강원도 시장 음식 여행의 대표 주자라면, 영월서부시장은 떠오르는 강자다. 영월은 한동안 박물관 여행지로, 영화 라디오 스타 촬영지로 불렸다. 근래에는 영월서부시장이 대세다. 라디오 스타의 정서가 녹아든 소도시 시장이 먹부림으로 특화되며 찾는 이가 부쩍 늘었다.

 

▲ 정선이라 한층 특별한 무료 시식 


영월서부시장은 영월서부아침시장과 서부공설시장, 영월종합상가가 합쳐 한 시장을 이룬다. 1959년에 정식 허가를 받았으니 60년이 넘었다. 영월 사람에게 여전히 동네 시장이지만, 여행자에게는 메밀전병의 성지다. 메밀전병 맛집은 영월서부아침시장 자리에 모여 있다.

 

▲ 영월서부시장 입구  

 

농부들이 아침에 농산물을 팔고 돌아가서 아침시장이란 이름이 붙었다. 그 자리에 메밀전병 맛집이 다닥다닥하다. 입구부터 메밀전병 부치는 냄새에 군침이 돈다. 자그마하게 내건 간판에는 ○○집, ○○분식 같은 상호가 메밀전만큼이나 정겹다.

 

▲ 볶은김치를 사용하는 영월서부시장 메밀전병  


조금씩 다른 음식을 낸 시절도 있었지만, 이제는 모두 메밀전병과 메밀부침개 맛집이다. 철판에 기름을 쓱 두르고 묽은 반죽을 얇게 부친 다음, 볶은 김치와 당면 등으로 만든 소를 얹어 둘둘 만다. 심심한 맛인데 한 점씩 먹다 보면 금세 바닥이 드러난다.

 

▲ 영월서부시장 메밀전    

 

가게마다 전 부칠 때 쓰는 기름, 볶은 김치의 매운맛, 전의 두께와 색깔이 다르다. 여행자는 방송에 나온 맛집을 찾고, 영월 사람은 미세한 맛의 차이를 알아채니 각자 단골집이 따로 있다. 하지만 오픈 키친에서 부친 메밀전을 입안 가득 넣고 먹을 때 행복감은 별반 다르지 않다. 주인은 할머니가 많은데, 무뚝뚝해 보여도 막상 앉으면 친절하다.

 

▲ 영월서부시장 닭강정    


메밀전병과 더불어 영월서부시장 먹부림 양대 산맥의 하나는 닭강정이다. 메밀전병이 추억을 더해 은은한 맛을 빚는다면, 닭강정은 직설적이다. 매콤하고 달콤한 자극으로 매혹한다. 영월서부시장의 닭강정은 땅콩 가루를 넉넉히 묻혀 고소한 맛이 더하다. 시장 내 유명한 집들이 있는데, 바삭하게 씹히는 맛이 조금씩 다르다. 반대편 출구 영월종합상가 쪽에는 영화 라디오 스타의 주인공 안성기와 박중훈 벽화가 숨은 볼거리다.

 

▲ 영월시장 종합상가 쪽의 라디오스타 벽화    


영월에 가면 동강사진박물관에 꼭 들러볼 일이다. 박물관은 2005년에 문을 열었지만, 2001년 사진 마을을 선포하며 시작된 영월의 사진 역사가 고스란히 담겼다.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진가들의 작품이나 동강국제사진제 수상작 등을 전시한다. 야외회랑은 겨울 추위에도 회랑을 거닐며 작품을 감상할 만하다.

 

▲ 해질녘의 동강사진박물관    


젊은달와이파크는 요즘 영월에서 주목 받는 예술 공간이다. 최옥영 작가가 술샘박물관을 개조해 복합 문화 공간으로 꾸몄다. 젊은달와이파크는 영(young, 젊은)+월(月, 달)에서 따온 이름이다. 붉은 대나무 목성 등 공간으로 체험할 수 있는 작품을 비롯해, 젊은 층이 공감할 만한 감각적인 요소가 많다. 젊은달와이파크 전체가 포토 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젊은달와이파크의 붉은대나무 


○ 당일여행 : 맛 이야기_정선아리랑시장→아리힐스-스카이워크→아리랑브루어리→영월서부시장 / 시장과 예술_정선아리랑시장→아리랑브루어리→영월서부시장→동강사진박물관→젊은달와이파크


○ 1박 2일 여행 : 첫날_정선아리랑시장→아리힐스-스카이워크→상유재→아리랑브루어리 / 둘째날_영월서부시장→동강사진박물관→라디오스타박물관→젊은달와이파크


○ 관련 웹 사이트

 - 정선관광 www.jeongseon.go.kr/tour

 - 정선아리랑시장 https://blog.naver.com/jungsun_mk

 - 아리힐스-스카이워크 www.ariihills.co.kr

 - 아리랑브루어리 www.아리랑브루어리.com

 - 영월문화관광 www.yw.go.kr/tour

 - 영월서부아침시장 https://morningmarket.modoo.at

 - 동강사진박물관 www.dgphotomuseum.com

 - 젊은달와이파크 www.ypark.kr

 

 

○ 주변 볼거리 : 정선_아리랑박물관, 타임캡슐공원, 추억의박물관 / 영월_별마로천문대, 영월 장릉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