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가족과 함께 가볼 만한 하동군 명소

경남 하동지역 곳곳에서 가족이나 연인, 친구와 함께

한미숙 | 기사입력 2020/01/23 [10:46]

설 연휴 가족과 함께 가볼 만한 하동군 명소

경남 하동지역 곳곳에서 가족이나 연인, 친구와 함께

한미숙 | 입력 : 2020/01/23 [10:4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설 명절 연휴를 보내는 모습이 다양해지는 최근에는 명절 음식을 간단하게 준비하고 가족과 함께 가까운 명소를 찾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 최참판댁


악양면 평사리를 배경으로 한 박경리의 대하소설 토지는 한국인이라면 소설을 다 읽진 못해도 많이 듣고 접해보았을 것이다. 토지는 최 참판 일가를 중심으로 우리 근대사를 관통한 민초들의 생활상을 그린 수작으로 평가받는다. 소설의 배경이 된 평사리에는 최참판댁을 재현한 세트장이 있다. 설과 드라마 속 주인공의 집을 현실 공간으로 옮겨놓은 것으로 평사리 너른 들판이 어머니의 품처럼 포근하고 평화롭게 느껴지는 곳이다.

 

 
군은 설 명절 연휴 동안 최참판댁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전통놀이, 떡메치기, 소망 기원문, 윷점 운세 보기 등의 다양한 전통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설날 당일은 최참판댁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박경리 문학관은 토지의 주 무대인 최참판댁 가옥과 연계해 하동과 지리산권의 문학 세계를 알리고 있다. 전시관에 들어가면 작가의 사상을 널리 알리고 그 뜻과 유지를 기리기 위해 작가의 유품 41점과 초상화, 영상물, 토지 속 인물지도 등을 전시하고 있다. 이 밖에도 김동리, 신동엽, 조정래, 이병주, 김주영 등의 지리산권을 중심으로 한 문학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 금오산짚와이어


섬등은 섬처럼 뚝 떨어진 마을이라는 뜻으로 하덕마을에 작가 27명이 들어와 거주하면서 주민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림과 사진, 조형물로 만들어 멋진 벽화마을이 탄생한 것이다. 마을 주민의 애환과 진솔한 이야기가 동화책 속 아기자기한 그림으로 담벼락마다 펼쳐진다.

 

▲ 삼성궁


설 연휴 가족과 함께 골목길을 거닐며 벽화를 구경하면서 미소 지어 보는 것을 추천한다. 민족의 성조인 환인, 환웅, 단군을 모신 배달민족 성전으로 민족의 정통 도맥인 선도를 지키고 신선도를 수행하는 민족의 도장이다. 여러 모양의 돌탑이 완경사를 이룬 골짜기 여기저기에 푸른 하늘과 맞물려 솟아 있다. 이 고장 출신 한풀 선사가 1983년 고조선 시대의 소도를 복원해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태초의 신비와 생명이 살아 숨 쉬며 마고 할머니의 전설 있는 마고 성도 있다.

 


아울러 연휴 기간 주요 관광지 대부분이 정상 운영되며 설날 당일 최참판댁은 무료입장할 수 있지만 야생 차 박물관, 판소리체험관, 지리산생태과학관, 이병주문학관은 하루 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