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의 숨겨진 무지개산 팔코요

인파 걱정 내려놓고 여유롭게 즐기는 무지개산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1/20 [07:40]

페루의 숨겨진 무지개산 팔코요

인파 걱정 내려놓고 여유롭게 즐기는 무지개산

이성훈 | 입력 : 2020/01/20 [07:4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페루관광청이 페루의 대표 무지개산으로 알려진 비니쿤카(Vinicunca)를 잇는 새로운 무지개산 명소를 소개했다. 최근 인생 샷을 건질 수 있는 인스타그래머블 여행지가 여행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무지개산으로 불리는 페루의 비니쿤카는 한국인 여행객 사이 인생 샷 명소로 떠올랐다. 이에, 페루관광청은 비니쿤카보다 더 좋은 접근성으로 체력적인 부담이 덜해 여행객 사이 새롭게 떠오르는 무지개산 명소 팔코요(Palccoyo)를 소개한다.

 

▲ 팔코요 전경 _ 페루관광청 


팔코요는 해발 4,900m의 쿠스코의 남동쪽에 위치한 무지개 빛깔의 산으로 봉우리와 주변 계곡을 물들인 붉은색, 노란색, 라벤더색의 줄무늬가 만드는 경관은 감동을 선사한다. 북적이는 인파를 피해 무지개산을 오롯이 만끽할 수 있어, 이미 많은 여행객에게 먼저 알려진 비니쿤카보다 더 여유롭게 사진 찍기 좋은 무지개산으로 회자되고 있다.

 

해발고도 5,200m에 위치해 정상까지 1시간 넘게 트레킹을 해야 하는 비니쿤카와 달리 단 30분 만에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어 체력적으로 부담이 덜하고, 상대적으로 한산해 넓은 풍경을 배경으로 원하는 사진을 맘껏 찍기 좋다. 팔코요 정상에서 만날 수 있는 페루의 대표 동물 라마와 알파카, 그리고 알록달록 전통의상을 입은 현지인은 아름다운 경관에 이색적인 매력을 더한다.

 

▲ 팔코요 전경

 

더불어, 산의 미네랄이 녹아 붉은빛을 띠는 신비로운 강 붉은 강(Red River)도 등반 길에 만나볼 수 있어 정상까지 도달하는 트레킹 코스를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한편, 페루는 해안, 고산지대부터 아마존까지 다채로운 지형을 갖추고 있어 트레킹, 크루즈, 럭셔리 열차 여행 등 목적에 다라 다양한 유형의 여행을 즐길 수 있어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페루관광청_자료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