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지자체 최초 SF 웹드라마 호접몽 제작

지역 숨은 관광지 소개, 출산율 감소 등 사회문제 다뤄

박미경 | 기사입력 2019/12/16 [14:55]

여수시, 지자체 최초 SF 웹드라마 호접몽 제작

지역 숨은 관광지 소개, 출산율 감소 등 사회문제 다뤄

박미경 | 입력 : 2019/12/16 [14:5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관광 웹드라마 선두 도시 여수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SF 웹드라마를 선보인다. 여수시는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지역 관광지에서 출산율 감소 문제를 소재로 한 웹드라마 호접몽을 촬영했다. 나비가 되는 꿈이라는 뜻의 호접몽은 나비 형태의 여수 지형과 소라면 중촌 쌍둥이 마을을 모티브로 미래에서 꾸는 꿈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인구가 급격히 감소한 2100년, 여수시에서 인공 제작한 여미로(남자 주인공)는 2023년 여수로 시간여행을 온다. 그곳에서 여미로는 정다정(여자 주인공)을 만나 사랑에 빠지고 대가족의 정을 느낀다. 이번 웹드라마는 한 세기를 넘나드는 획기적이고 기발한 구성이 돋보인다.

 

▲ 지자체 최초 SF 웹드라마 호접몽 제작

 

미래 세계는 애니메이션과 CG로 그려내고, 2023년 현재는 실사로 촬영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돌산읍 큰끝등대와 대미산 동굴, 소라면 장척 타이타닉 공원 등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지만 경관이 뛰어난 숨은 관광지를 영상에 담아 소개한다.

 
여수시는 올 12월 말까지 영상 편집과 보정 작업을 하고, 내년 3월까지 애니메이션·컴퓨터그래픽(CG), 포스터·OST 제작을 마칠 계획이다. 시사회와 유튜브 영상 배포는 내년 4월로 예정돼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웹드라마 동백이 국내외적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대한 국민 공감대가 높아졌다면서 내년에 선보일 호접몽이 동백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제작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