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연말 방문하면 좋은 페루의 추천 도시, 푸노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해가 가능한 호수 티티카카 호수가 위치한 곳

이성훈 | 기사입력 2019/12/14 [12:18]

올 연말 방문하면 좋은 페루의 추천 도시, 푸노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해가 가능한 호수 티티카카 호수가 위치한 곳

이성훈 | 입력 : 2019/12/14 [12:18]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티티카카 호수를 품은 페루의 남부 도시 푸노(Puno)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해가 가능한 호수 티티카카 호수가 위치한 곳으로 잉카 문명이 깃든 현지 지역민의 일상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이색 여행지이다. 겨울에도 평균 기온 16도를 유지해 날씨가 따뜻하고 온화해 겨울에 여행하기 좋다. 올 해가 가기 전 푸노에 가면 반드시 가봐야 할 명소들을 만나보자.

 

▲ 티티카카 호수 


1) 티티카카 호수
티티카카 호수(Lake Titicaca)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해가 가능한 호수로 해발 3,810미터에 위치하며 최대 수심 227 미터로 하늘과 가장 가까운 호수라 불리며 탁 트인 경관을 자랑한다. 물이 맑아 여러 종류의 새들과 물고기가 서식해 탐조 여행지로도 많은 이들이 찾는 명소이다.

 

▲ 우로스 섬 


티티카카 호수에는 호수 주변에 서식하는 갈대 토토라(Totora)를 엮어 만든 인공 섬 우로스(Uros Floating Islands)가 있다. 물에 빠진 부분의 갈대는 시간이 지나면 썩기 때문에 두 달에 한 번씩 새 갈대로 교체하며 섬을 유지한다. 우로스섬은 아름다운 경관뿐만 아니라, 형형색색의 아기자기한 수공예품과 함께 독특한 생활방식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 타킬레 섬 


타킬레 섬(Taquile Island)은 잉카 시대의 생활 방식을 오늘날까지 그대로 간직한 체 살아가고 있는 섬으로, 유네스코 무형 유산에 등재된 수공예 직물을 관람하거나 직접 체험할 수 있어 전 세계 여행객에게 주목을 받는 곳이다. 특히 타킬레 섬은 여자가 실을 뽑고, 남자는 뜨개질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섬 전체에는 흥미로운 고고학 유적지와 티티카카 호수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어 환상적인 전망 관람이 가능하다.

 

▲ 시유스타니 유적 

 

시유스타니 유적(Sillustani Archaeological Site)은 잉카 이전 문명의 유적으로 둥근 탑의 모양을 한 무덤이다. 정확히 해가 뜨는 동쪽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는 점과 시대와 신분이 달라 달라지는 무덤의 독특한 형태를 통해 잉카 이전 시대부터 전해져 내려온 위대한 석조 기술을 엿볼 수 있다. 주로 왕족이나 귀족들이 묻혔던 곳으로 현재 남아 있는 석탑 묘는 약 60여 개로 현존하는 석탑 묘 중 제일 높은 곳은 12m이다. 유적지 뒤편으로는 아름다운 우마요 호수(Lake Umayo)가 앞으로는 갈대 밭이 있어 멋진 풍경을 선사한다. 페루정부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올해의 해안누리길에 완도 청산도 슬로길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