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시청 야외스케이트장, 오는 14일 개장

수리·달이 포토존 및 인공지능 ICT체험관 등 함께 운영

양상국 | 기사입력 2019/12/11 [10:35]

광주광역시, 시청 야외스케이트장, 오는 14일 개장

수리·달이 포토존 및 인공지능 ICT체험관 등 함께 운영

양상국 | 입력 : 2019/12/11 [10:35]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지난 2013년 처음 개장해 지역 겨울 스포츠 명소로 자리 잡은 광주광역시청 문화광장 내 야외스케이트장과 얼음썰매장이 오는 14일 개장한다. 야외스케이트장은 1천800㎡(60×30m) 규모이며 만 6세 미만 어린이(부모 동반)를 위한 얼음썰매장은 600㎡(30×20m) 규모로 매점과 휴게실 등 부대시설을 갖추고 내년 2월 9일까지 운영한다.

 

▲ 야외스케이트장


이용요금은 예년과 같이 스케이트장·썰매장의 입장료와 스케이트·썰매, 헬멧 대여료를 포함해 시간당 1천원이며 장애인 및 유공자 등은 50% 감면된다. 이용 시간대는 평일은 오전 10시∼오후 5시 40분까지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오전 10시∼오후 8시 20분까지 연장 운영한다. 매주 수요일(오후 1시∼2시)에는 장애인 스케이트 체험 교실을 운영해 지역 소외계층이 스케이트장을 이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 야외스케이트장


특히 올해 스케이트장에는 지난여름 전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추억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도록 수리·달이 마스코트 포토존이 마련된다. 또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고 야외활동에 지친 피로를 재충전 할 수 있는 휴식 공간 등으로 구성된 정보통신기술(ICT)체험관이 운영된다.

체험관에서는 인공지능과 함께 하는 가위바위보 게임과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자이언트 캣과 귀여운 미니동물을 소환하는 체험, 가상현실(VR)기기를 활용한 체험 등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야간에는 스케이트장 주변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과 꼬마전구 등으로 장식된 조경수, 발광다이오드(LED) 라이팅 볼로 꾸며진 빛의 정원 등 야간조명을 설치해 겨울밤 정취를 느낄 수 있다.

 
광주시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야외스케이트장은 포토존과 정보통신기술(ICT)체험관, 야간조명 등 시민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공간을 마련했다며 지역의 많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야외스케이트장을 찾아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하고 즐기길 바란다 고 전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내여행
옥천군, 구읍 벚꽃 길 드라이브 스루로 감상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