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사시사철 아름다운 기찬묏길로 떠나는 가을 나들이

호남의 소금강(小金剛)이라 불리는 월출산 기슭을 따라 지상의 氣를 모아

박미경 | 기사입력 2019/11/17 [07:58]

영암군, 사시사철 아름다운 기찬묏길로 떠나는 가을 나들이

호남의 소금강(小金剛)이라 불리는 월출산 기슭을 따라 지상의 氣를 모아

박미경 | 입력 : 2019/11/17 [07:58]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사시사철 꽃과 향기가 가득한 기찬묏길의 가을 단풍이 절정을 이루어 가을 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호남의 소금강(小金剛)이라 불리는 월출산 기슭을 따라 지상의 氣를 모아 하늘로 솟구치는 형국으로 조성된 기찬 묏길은 동백, 산딸, 산수유, 산벚, 목서 등 계절별 개화 및 결실 시기가 다른 수종을 구간별 식재해 사시사철 꽃과 향기를 느낄 수 있는 테마로 조성돼 있다.

 

▲ 기찬묏길


여름철 최고의 자연휴양지인 기찬랜드, 최근 개관한 트로트 박물관, 역사가 공존하는 왕인문화 유적지 등이 기찬묏길에 포함돼 있어 주변 숨어있는 관광 포인트를 짚어가며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 최근 영암군에서는 맥문동 군락지를 조성했으며 향후 상사화, 산수국 등 다양한 야생화 동산을 조성할 계획으로, 묏길을 이용하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노래가 만든 전설, 제천 박달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