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점말동굴 일반인에게 공개

최초로 발굴된 구석기 동굴유적으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박미경 | 기사입력 2019/11/06 [09:45]

제천시, 점말동굴 일반인에게 공개

최초로 발굴된 구석기 동굴유적으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박미경 | 입력 : 2019/11/06 [09:4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충북 제천시는 점말동굴을 선사시대 전국 대표 명소로 만들기 위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전했다. 점말동굴은 우리나라 최초로 발굴된 구석기 동굴유적으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가 한 번쯤은 들었을 대표 역사 자원이다. 동굴에서 발견된 석조불상과 각자는 신라 화랑 교육의 장이자 통일신라 말기 불교를 연구하는 사료로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 점말동굴


시는 최근 점말동굴 역사 관광 자원화를 위한 명소화 계획을 수립하고 2021년까지 사업비 15억원을 투입해 점말동굴을 재탄생시키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내년도 선도사업으로 점말동굴 진입도로 정비 및 주차장 조성에 착수해 교통 편리성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또한 연차적으로 동굴 입구 300m 구간을 단풍나무 명품 숲길로 정비하고 의림지와 연계되는 산책로를 조성해 관광객의 발걸음을 이끌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굳게 닫혀있던 동굴을 일반인들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동굴 내부에서 출토된 유물의 전시 등과 함께 선사시대 생활상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게 재현하는 등 관광객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들도 구상 중이다.

 

▲ 점말동굴


시 관계자는 동굴이 갖는 고고학적 가치를 현대적 의미로 재해석하는 과정을 통해 점말동굴이 지역의 훌륭한 역사 관광자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곳을 방문하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선사시대 역사와 문화를 쉽게 접하고 정확한 의미를 알아 갈 수 있도록 명소화 사업 추진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시는 점말동굴 명소화 사업 이 완료되면 이곳이 의림지권역과 하나의 관광벨트로 연결돼 제천이 체류형 관광도시로의 도약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