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둘레길 개통 5주년 기념 축제 개최

서울둘레길 개통 5주년. 85개국 1천명 세계인 함께 걷는다

한미숙 | 기사입력 2019/10/24 [06:59]

서울둘레길 개통 5주년 기념 축제 개최

서울둘레길 개통 5주년. 85개국 1천명 세계인 함께 걷는다

한미숙 | 입력 : 2019/10/24 [06:59]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서울시는 서울둘레길 개통 5주년을 맞이하여 오는 10월26일(토)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서울 둘레길 8코스(우이령~서울창포원)에서 외국학생 85개국 700명, 시민 300여명과 함께 특별한 축제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서울둘레길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서울둘레길이 세계적인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려한 자연 경관을 자랑하는 서울둘레길 8코스를 외국학생들과 함께 걷고 둘레길에 깃든 역사와 문화적 의미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또한, 재미있는 미션을 통해 경품도 받고 외국인과 함께하는 공연도 마련된다. 

 

▲ 둘레길 명소촬영


5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우이령에서 서울창포원까지 총 7.4km, 약 3시간을 걷는 동안 트리허그 등 단체미션 4회, 명소촬영 등 개별미션도 진행되며, 최신 태블릿PC, 노트북 등 8종 423개의 경품이 준비되어 있다. 경품은 선거법 저촉 우려가 있어 내국인 에게는 지급하지 않는다.

 

▲ 둘레길 종료지점까지 들어온 참가자를 대상으로 경품추첨 


첫 번째 미션은 우이동 만남의 광장을 출발하여 한 시간 후 도봉구 방학동 소재 원당샘에서 진행된다. 원당샘에서는 수령이 약 550년 이상 된 서울시보호수 제1호인 은행나무를 배경으로 트리허그 사진 촬영을 하고 조선 제10대 왕인 연산군에 대한 역사 공부도 이루어진다. 이후 약 1시간 정도를 걷다보면 2차 미션인 방학동 바가지약수터 쉼터에서 토퍼를 활용한 사진 찍기, 선물권 뽑기 등이 진행되며, 마지막 ‘3차 미션은 종점인 서울창포원에서 추첨을 통해 참가 외국인들에게 증정될 예정이다.

 

▲ 2019 서울둘레길축제 포스터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서울둘레길 개통 5주년 기념축제는 기존과 달리, 외국인도 참가하여 함께 소통하는 행사로 진행하고자 한다며 참가 외국인들이 둘레길의 수려한 자연 경관 등을 만끽하고 SNS 등을 통하여 서울둘레길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면, 향후 더욱 많은 외국인들이 서울 둘레길을 찾고 전 세계적인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잡돈사니
2019 환하게 밝힌 한국관광의 별 7개 관광자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