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나 도심에서 환상적인 새해 맞이 경험한다

로맨틱한 꿈 속을 걷는 듯한 거리와 우아한 도심 속 핫플레이스에서

양상국 | 기사입력 2019/10/08 [07:10]

비엔나 도심에서 환상적인 새해 맞이 경험한다

로맨틱한 꿈 속을 걷는 듯한 거리와 우아한 도심 속 핫플레이스에서

양상국 | 입력 : 2019/10/08 [07:1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비엔나에서는 로맨틱한 꿈 속을 걷는 듯한 거리와 우아한 도심 속 핫플레이스 에서 환상적인 새해맞이를 경험할 수 있다. 노이야스마크트 슐로스 쇤브룬(Neujahrsmarkt Schloss Schönbrunn)과 빈터마크트 암 리젠라트플라츠(Wintermarkt am Riesenradplatz)와 더불어 크고 작은 크리스마스 마켓들은 크리스마스 연휴가 끝나기 무섭게 새해 전야 축제를 준비한다.

 

▲ 비엔나 실베스터 


이 때가 되면 마켓에서는 크리스마스 선물과 트리 장식 대신 복을 기원하는 기념품과 노이야스크라펜(Neujahrskrapfen)이라는 도넛을 판매한다. 새해 전날, 오후 2시가 되면 수천여명의 사람들이 다가오는 새해를 기념하여 축제를 벌이는 실베스터파드(Silvesterpfad)가 제 1구역에서 시작된다. 락에서 민요, 클래식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음악의 향연이 펼쳐지며 달달하고 든든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제 2구역의 비너 프라터(Wiener Prater)에서는 오후 8시부터 공연이 펼쳐진다. 자정이 되면 비엔나 대관람차에서도 새해를 맞이할 수 있다. 새해 기념 불꽃놀이를 마음껏 감상하고 싶다면 산에 오르는 것도 좋다. 명당자리로는 코벤즐(Cobenzl), 카렌베르그(Kahlenberg), 레오폴드즈베르그(Leopoldsberg)을 추천한다. 제 22구역의 제슈타트 아스펀(Seestadt Aspern)에서는 새벽 12시 반까지 라이브 밴드 공연과 더불어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 비엔나 실베스터    


실베스터파드(Silvesterpfad) 이외에도 럭셔리 호텔, 바, 클럽 등 비엔나 곳곳에서 한해의 마지막날을 기념하는 파티가 열린다. 비너 라트하우스(Wiener Rathaus)에서는 발오케스트라(Ballorchester)와 더불어 왈츠 댄서들과 융다멘-융헤렌코미티(Jungdamen- und Jungherrenkomitee: 젊은 사교계 모임)와 함께 새해를 축하한다. 합스부르그 왕가의 호화로운 무도회장에서 열리는 호프부르그 실베스터발(Hofburg Silvesterball) 또한 우아한 무도회로 새해를 맞이한다.


슈테판스돔(Stephansdom)의 대형 종 품머린(Pummerin)이 자정을 알리는 소리를 울리면 비엔나는 알레스 발처!(Alles Walzer!: 왈츠의 시작을 알리는 구호) 모드가 된다. 식당과 라디오, 텔레비전에서는 요한 슈트라우스(Johann Strauss)의 도나우 왈츠가 울려퍼진다. 왈츠를 배우고 싶다면 새해 전날 오후, 탄츠슐렌 암 그라벤(Tanzschulen am Graben)에서 무료로 야외 왈츠 수업을 받을 수 있다.

 

▲ 무지크페라인-신년음악회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콘서트인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신년음악회(Neujahrskonzert der Wiener Philharmoniker)는 매년 1월 1일 오전 11시에 열리며 약 5천만 명의 시청자가 세계 각지에서 이를 영상중계로 감상한다. 유명 지휘자들은 무지크페라인(Musikverein)의 황금연회장(Goldenen Saal)에서 슈트라우스 제국(Strauss-Dynastie)의 레파토리와 동 시대의 음악을 선보이는 신년음악회에서 지휘봉을 잡는 것을 큰 영광으로 여긴다.

현장에서 직접 감상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라트하우스플라츠(Rathausplatz)와 국립오페라극장(Staatsoper) 앞, 그리고 리젠라드플라츠 임 프라터(Riesenradplatz im Prater)에서 대형스크린으로 신년음악회를 생중계한다. 12월 31일 오후 7시 국립오페라극장 앞 LED 스크린에는 이번 신년음악회의 하이라이트로 기대되는 요한 슈트라우스(Johann-Strauss)의 유명 오페레타 박쥐(Die Fledermaus)가  생중계될 예정이다. 비엔나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한국 문학의 정취가 묻어나는 감성 여행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