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저가항공(LCC)최초 기내서 영화 상영한다

중국, 동남아, 괌 등 국제선에서 영화 등 상영물 시청 가능

박소영 | 기사입력 2019/10/07 [09:50]

에어서울, 저가항공(LCC)최초 기내서 영화 상영한다

중국, 동남아, 괌 등 국제선에서 영화 등 상영물 시청 가능

박소영 | 입력 : 2019/10/07 [09:50]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에어서울이 LCC 최초로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 에어서울은 오는 10월 10일부터 기내에서 인기 영화 등의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 서비스를 시작한다. 영화 등 기내 상영물 서비스는 LCC 중 에어서울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앞으로 에어서울 탑승객들은 좌석마다 설치되어 있는 기내 개별 모니터를 통해 중국과 동남아,괌 등 중거리 노선에서 에어서울이 엄선한 인기 영화를 시청할 수 있으며, 일본 노선에서도 코믹 영상 등을 시청할 수 있다.

 

▲ 에어서울  


에어서울 관계자는 LCC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요금뿐만 아니라 서비스 부문에서도 차별화를 두기 위해 이번 영화 상영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중국 장자제, 베트남 하노이, 나트랑 등 중거리 노선 비중이 확대될 예정으로, 향후 영화뿐만 아니라 예능이나 스포츠 등 콘텐츠를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LCC 중 가장 넓은 좌석을 보유하고 있는 에어서울은 중국, 베트남 등 신규 취항을 맞아, 기내 영화 서비스, 기내식 메뉴 다양화 등 중거리 노선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