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중국 장자제 취항 인천발 첫 직항편 생긴다

첫 인천(서울)발, 유일한 LCC 직항편으로 여행객 편의 도모

박소영 | 기사입력 2019/10/05 [08:28]

에어서울, 중국 장자제 취항 인천발 첫 직항편 생긴다

첫 인천(서울)발, 유일한 LCC 직항편으로 여행객 편의 도모

박소영 | 입력 : 2019/10/05 [08:28]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에어서울이 오는 16일, 장자제에 취항하며 중국에 첫발을 내딛는다. 인천(서울)에서 출발하는 장자제 직항편은 항공사 중 에어서울이 첫 취항이며, LCC 중에서도 에어서울이 유일하다. 지금까지는 서울에서 장자제공항으로 가는 직항편이 없어, 인근 지역 공항을 이용한 후 다시 장자제까지 4시간 이상 버스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직항편이 개설되며 여행객들은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됐다.

 

▲ 에어서울 항공기


에어서울 관계자는 에어서울의 장자제 취항으로 여행객들은 쾌적한 항공기와 합리적인 가격에 직항편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산둥반도 등 다른 지역에도 취항을 준비 중으로, 앞으로 중국 노선 네트워크를 확충할 것 이라고 전했다.

 
에어서울의 인천~장자제 노선은 주 3회(수, 금, 일) 운항하며, 낮 12시 25분에 출발해 장자제에 오후 2시 50분 도착, 돌아오는 편은 오후 3시 50분에 출발해 오후 8시 15분에 인천에 도착한다. 한편,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장자제는 영화 아바타의 촬영 장소로도 알려진 중국의 핵심 관광지로, 무릉도원의 재현이라는 찬사가 이어지는 곳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