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포르투갈 리스본 단독 운항

국내 최초 리스본 직항으로 운영되는 이번 부정기 편은

박소영 | 기사입력 2019/09/17 [11:09]

아시아나항공, 포르투갈 리스본 단독 운항

국내 최초 리스본 직항으로 운영되는 이번 부정기 편은

박소영 | 입력 : 2019/09/17 [11:09]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0월 28일(월)부터 내년 3월 25일(수)까지 유럽의 명소 포르투갈 리스본에 주 2회(월, 수) 단독 운항한다. 국내 최초 리스본 직항으로 운영되는 이번 부정기 편은 개별 여행객의 항공권 구매와 여행사 상품을 통한 구매가 모두 가능하며, 항공권 및 여행 상품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 모바일, 주요 여행사를 통해 예약과 발권이 모두 가능하다. 또한 해당 노선에는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기내 WI-FI, 휴대전화 로밍 서비스 이용으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최신형 항공기 A350이 투입돼 승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도울 예정이다.

 

▲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2019년 월드 트래블 어워드에서 3년 연속 유럽 최고의 여행 도시로 선정된 리스본은 포르투갈의 수도이자 최대 항구 도시로, 수백 년의 전통 양식을 간직한 건축물, 거리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어 중세 도시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특히, 리스본의 중심 코메르시우 광장과 호시우 광장, 알파마 언덕 위의 상 조르제 성, 산타주스타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야경, 독특한 타일 장식인 아줄레주로 화려하게 장식된 상 벤투 역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다양해 최근 여행객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여행지다. 


또한 포르투갈 제2의 도시 포르투, 유럽 대륙의 서쪽 끝으로 유명한 호카곶, 종교적 의미가 깊은 파티마 등의 인근 지역을 함께 즐길 수 있으며,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8월 신규 취항한 스페인 바르셀로나와도 인접해 다양한 여행 일정을 계획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유럽 신규 노선 운항으로 유럽 지역 네트워크와 영업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잠재된 관광 노선을 지속 발굴해 더욱 차별화 된 노선 경쟁력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는 12월부터 이집트 카이로, 호주 멜버른에도 직항 부정기편을 추가 운항할 예정이다. 신비로운 도시 카이로와 아름다운 자연의 도시 멜버른은 그간 직항 항공편이 없었기에 많은 여행객들이 경유해 가야만 했던 여행지였으나, 이번 아시아나항공의 부정기편을 통해 더욱 편리한 여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