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밤이 아름다운 대구 만들기 야간경관 조성

2019년 하반기부터 6년 동안 192억 원 투자해 야간경관 조성

김미숙 | 기사입력 2019/09/04 [10:14]

빛으로 밤이 아름다운 대구 만들기 야간경관 조성

2019년 하반기부터 6년 동안 192억 원 투자해 야간경관 조성

김미숙 | 입력 : 2019/09/04 [10:14]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대구시는 대구를 대표하는 7개의 명소 권역과 달구벌대로, 동대구로의 도심 가로축과 3호선 축을 중심으로 시민이 즐겁고 관광객이 찾아오는 야간경관을 조성한다. 야간경관이 도시의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을 인식해 대구의 대표 이미지를 형성해 정체성을 부각하고 지역 방문객에게 밝은 인상을 줘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야간경관 명소를 만든다.

 

▲ 밤이 아름다운 대구 만들기 야간경관 조성사업  


대구시는 야간경관 개발계획용역을 2018년 3월 시작해 2019년 7월 완료하고 올 하반기부터 향후 6년 동안 총 192억원을 투자해 사업을 추진한다. 1단계 사업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금호강 진·출입 권역을 아름다운 대구로 안내하는 역동적인 빛의 관문으로 조성한다.

 
매천대교는 경부선이 통과하는 대표적인 관문으로 15억원을 투자해 금호강 진입 수변과 매천대교를 경관 조명해 어두운 금호강 녹지와 산업단지, 경부고속도로 진·출입 부의 경관을 개선한다. 2단계 사업은 2020∼2022년까지 80억원을 투자해 권역별 개성과 매력을 살리고 빛 공해가 없는 대구의 밤을 표현해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에서 밤을 즐기도록 건강한 빛을 연출한다.

 

▲ 밤이 아름다운 대구 만들기  


신천생활문화 권역을 일상 속 꼭 필요한 편안하고 안전한 따뜻한 빛으로 두류공원 권역은 초록이 우거진 도심 속 기쁨이 함께하는 즐거운 빛으로 창조문화예술 권역은 독특하고 우아한 문화예술이 함께하는 감성의 빛을 테마로 삼았다.

 
3단계 사업은 2022∼2023년까지 22억원을 투자해 근대문화 권역을 대구의 역사와 문화를 간직한 경탄의 빛으로 공항진출입권역을 다시 찾고 싶은 대구와 세계를 연결하는 명랑·쾌활 빛의 관문으로 낙동강문화 권역은 생명이 태동하는 강 문화가 있는 아름다운 빛의 쉼터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 7개 권역 명소 야간경관 사업을 마무리한다.

 
중장기 사업으로 동대구로, 달구벌대로 등의 도심 가로축과 도시철도 3호선의 2개의 축을 중심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빛 대구만이 갖는 특화된 빛을 조성해 주요 명소를 더욱 부각한다.

 
대구시장은 도시의 첫인상을 부여하는 진입관문에 야간 경관 사업을 시작해 밝고 쾌적한 대구만의 빛을 표현하며 활기찬 도시를 보여주는 계기를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향후 명소에 대한 야간경관 사업과 문화관광 콘텐츠를 개발해 볼거리, 즐길 거리가 많은 밤이 아름다운 대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