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 그리움의 대명사 상사화 활짝

상사화는 8월 중·하순부터 피어나기 시작해 9월 말까지 형형색색

박미경 | 기사입력 2019/09/04 [09:17]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 그리움의 대명사 상사화 활짝

상사화는 8월 중·하순부터 피어나기 시작해 9월 말까지 형형색색

박미경 | 입력 : 2019/09/04 [09:17]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 내 바람 소리 길을 따라 곳곳에 핀 상사화가 방문객의 눈을 즐겁게 하고 있다. 상사화는 8월 중·하순부터 피어나기 시작해 9월 말까지 형형색색의 아름다움을 이어간다.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자랄 때는 꽃이 피지 않아 서로 볼 수 없다는 뜻에서 상사화라는 이름이 붙었다.

 

▲ 상사화


이름에 걸맞게 그리움의 대명사로 불리며 꽃말은 이룰 수 없는 사랑이다. 좌구산휴양랜드 관계자는 바람소리길을 따라 걷다 보면 곳곳에 피어있는 상사화가 눈을 즐겁게 한다며 바쁜 일상 속에서 벗어나 좌구산휴양랜드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소리길은 왕복 3.8㎞ 길로 굴참나무, 물참나무, 졸참나무, 상수리나무, 떡갈나무 등의 울창한 참나무와 소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로 가득하다. 황토흙길과 나무 데크가 조화롭게 이어져 있고 경사가 완만해 어린아이들과 함께 걷기 좋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