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일본 노선 대폭 축소하고 국내선 신규 취항

동남아‧중국 신규 취항 및 증편으로 노선 포트폴리오 다각화

박소영 | 기사입력 2019/08/29 [06:09]

에어서울, 일본 노선 대폭 축소하고 국내선 신규 취항

동남아‧중국 신규 취항 및 증편으로 노선 포트폴리오 다각화

박소영 | 입력 : 2019/08/29 [06:09]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에어서울이 10월 27일부로 김포~제주에 첫 취항하며 국내선에 신규 진입한다. 또한, 중국 신규 취항, 동남아 신규 취항 및 증편으로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 한다고 전했다. 에어서울은 28일 오후 2시부터 김포~제주 국내선 영업을 시작한다. 에어서울의 첫 국내선인 김포~제주 노선은 매일 4편 운항하게 되며, 신규 취항 기념으로 오늘부터 편도총액 기준 9,900원부터 특가 판매를 실시한다. 

 

▲ 에어서울 국내선 첫 취항 이벤트 이미지  


중국 노선도 중국 정부의 허가가 나오는 대로 장가계, 린이 등에 신규 취항할 예정이다. 또한, 12월 8일에는 새롭게 베트남 하노이와 나트랑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인천~하노이와 인천~나트랑 노선은 각각 하루 한 편씩 매일 운항한다. 앞서 발표한 대로 에어서울은 10월 1일부터 야간편만 운항했던 다낭과 괌 노선에 오전 출발 스케줄을 추가해 각각 하루 2편씩 주 14회를 운항할 예정이다.

 

▲ 에어서울 항공기


에어서울 관계자는 한일 관계로 인한 일본 노선의 부진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일본 노선 비중은 계속 축소하고 국내선을 비롯해 중국 노선과 동남아 노선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하겠다 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