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C존에 셀프백드롭 기기 28대 비치

박소영 | 기사입력 2019/08/21 [08:01]

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C존에 셀프백드롭 기기 28대 비치

박소영 | 입력 : 2019/08/21 [08:01]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최초로 전용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운영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20일(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3층) C존에서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아시아나항공 전용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아시아나항공 김창기 인천국제공항서비스지점장과 인천국제공항공사 김상일 스마트공항처장이 참석했다.

 
자동수하물위탁 서비스는 승객들이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체크인이나 C존에 배치된 셀프체크인 기기를 통해 탑승수속을 마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자동수하물위탁 기기에 탑승권을 인식한 후 수하물 태그를 발급받아 직원을 거치지 않고 승객이 직접 수하물을 위탁하는 서비스다. 

 

▲ 아시아나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제 1여객터미널 출국장 C존에 하이브리드형 셀프백드롭(Self-Bag Drop) 기기 28대를 배치해,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운영한다. 실제로는 지난해 말 14대의 셀프백드롭 기기를 배치해 시범적으로 운영해왔으며, 8월에 14대를 추가해 본격적으로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오픈한 것이다.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에 설치된 셀프백드롭 기기는 국내 최초로 도입된 하이브리드 형태의 기기로 필요에 따라 유인카운터로 전환이 가능해, 수속 대기 현황에 따라 유인/무인으로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이용하면 셀프체크인을 이용한 고객들이 유인카운터에서 수하물을 맡기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이 보다 편하고 여유롭게 여행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아시아나항공은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기념 이벤트도 실시한다. 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에 비치된 셀프백드롭 기기를 이용시 출력되는 수하물 태그를 통해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로, 동남아 왕복 항공권 1매(1인), 동북아 왕복항공권 1매(1인) 등이 제공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