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8회 천령문화제 개최

경남 함양군의 대표 종합문화축제인 제58회 천령문화제

이형찬 | 기사입력 2019/08/16 [13:06]

제58회 천령문화제 개최

경남 함양군의 대표 종합문화축제인 제58회 천령문화제

이형찬 | 입력 : 2019/08/16 [13:06]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경남 함양군의 대표 종합문화축제인 제58회 천령문화제가 오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천년의 숲 상림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군은 1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축제 위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8회 천령문화제 임시총회를 열고 천령문화제의 종합계획을 확정하고 축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명칭 복원 이후 종합문화예술제전으로서의 면모를 되살리는 한편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울리는 축제로 만들어나가기로 했다.

▲ 함양군 상림공원


천령문화제는 지난 1962년 시작된 군의 대표 종합문화축제로 천령이라는 명칭은 신라 시대부터 사용하던 군의 옛 지명에서 따온 것으로 24회까지 진행되다 1986년 천령제로 변경됐으며 1999년 제38회 때부터 천령문화제로 명칭 복원됐다.

이후 2003년 함양물레방아축제, 2009년에는 함양물레방아골축제로 명칭을 변경해 지난해까지 57회 축제가 진행됐으며 올해 원래의 명칭인 천령문화제로 복원됐다. 명칭 복원 이후 처음 열리는 올해 천령문화제는 종합문화축제라는 명칭에 걸맞은 음악, 미술, 문학 등 예술 전반을 아우르는 축제로 준비되고 있다.

 

▲ 제58회 천령문화제 임시총회    


천령문화제 화려한 서막을 알리는 전야제인 2일에는 서제-사림의 향기라는 주제로 선비행렬을 비롯해 고유제, 개막식, 전야제 축하 공연 등이 준비된다. 이어 축제 3일에는 함양 문화예술인의 날로 동아리 페스티벌, 공연리허설, 군민문화예술의밤(예총제)가 열리며 4일은 아동·청소년 문화마당으로 한글백일장, 풍물경연대회, 기악경연대회, 함양역사 퀴즈대회, 관현악단 공연 등이 열린다.

문화제 3일 차인 5일에는 소통과 화합의 날로 전국음악경연대회, 풍물경연대회, 함양야행, 연극협회 공연, 기관·향우 장기자랑이, 마지막 날인 6일은 새로운 희망이라는 주제로 동아리페스티벌, 함양들소리 공연 등에 이어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일정별 프로그램 이외에도 상설로 운영되는 전시이벤트 등 함양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기획 프로그램들이 마련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