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도시숲 조성사업으로 도심지에 푸르름 더했다

20억 4천만원을 들여 올 4월부터 야심차게 추진한 도시숲

김미숙 | 기사입력 2019/08/05 [09:29]

증평군, 도시숲 조성사업으로 도심지에 푸르름 더했다

20억 4천만원을 들여 올 4월부터 야심차게 추진한 도시숲

김미숙 | 입력 : 2019/08/05 [09:29]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증평군이 20억 4천만원을 들여 올 4월부터 야심차게 추진한 도시숲 조성사업을 통해 총 3.7ha 규모의 도시숲을 마련했다. 군은 총 4개의 도시숲 조성 사업 중 마지막으로 남은 산림조경숲 조성사업을 마치며 모든 사업을 끝냈다고 전했다. 증평읍 송산리 안자산공원 일원에 7억 원을 들여 마련한 산림조경 숲(1.5ha)에는 백합나무 등 58주의 교목과 황매화 등 960주의 관목을 심어 송산리 생활체육공원과 연천천 왕벚나무 가로수길을 잇는 녹색네트워크 공간을 조성했다.

 

▲ 증평군 도시숲 조성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는 의견에 따라 85m 길이의 데크길과 그물통과 시설 등 어린이 놀이시설 14점도 설치해 도시민의 건강증진과 휴식, 자연학습 효과가 기대된다. 단위 사업 중 가장 많은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미세먼지저감 도시숲은 증평읍 송산리 택지지구에 들어섰다.

 
주요 도로 및 자전거도로 주변에 왕벚나무, 영산홍 등 29종 2만3천496주의 수목을 심어 1ha의 숲을 조성했다. 왕벚나무, 단풍나무 등 미세먼지저감과 도심경관 향상 효과가 우수한 수종을 대상지 현황에 따라 2열, 3열 및 복층으로 식재해 미세먼지저감 효과를 높인 게 특징이다.

 


증평읍 미암리 증평일반산업단지에는 소나무 등 교목 175주와 영산홍 3천500주, 2천168㎡의 잔디를 식재해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주거지로 넘어가지 못하게 막는 미세먼지저감 숲을 만들었다. 1ha규모의 이 숲 조성에는 2억 5천만원이 들었다.

 


증평읍 율리에도 9천만원을 들여 청단풍, 나무수국 등 3천555주 수목과 2천850주의 초화류로 가득 찬 0.2ha 규모의 산림경관 숲을 가꿨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조경 및 녹지공간 확보사업을 추진해 미세먼지저감과 도시경관 개선은 물론이고 남녀노소가 생활권 내에서 편하게 휴식을 취하고 여가활동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