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낭만 온실 서울식물원 야간 특별관람

첫 여름맞이 행사 보타닉썸머나이트 8월까지 행사 다채

양상국 | 기사입력 2019/07/24 [09:16]

여름밤 낭만 온실 서울식물원 야간 특별관람

첫 여름맞이 행사 보타닉썸머나이트 8월까지 행사 다채

양상국 | 입력 : 2019/07/24 [09:16]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지난 5월 정식 개원해 첫 여름을 맞은 서울식물원이 1년 중 단 4일, 하루 500명만이 입장할 수 있는 온실 야간 특별관람 행사를 연다. 서울시는 2019 서울식물원 여름맞이 행사 보타닉썸머나이트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8월7(수)~8월10(토) 온실 야간 산책을 비롯해 7~8월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온실 야간 산책은 8월7(수)~8월10(토) 매일 19:30부터 입장이 시작된다. 하루 500명 한정, 사전 예약으로만 진행되며 참가비는 연령에 관계없이 1인 3,000원이다.(36개월 미만 무료)

▲ 서울식물원 온실 야간 이미지


서울식물원 개방 이래 처음 공개하는 야간 온실은 천장에 256색 LED가 적용되어 있어 해가 지면서 무지갯빛으로 천천히 물들어가는 환상적인 온실을 관람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야간 특별 관람기간 동안 19:50~20:30 지중해관 로마광장에서는 클래식, 퓨전국악 등 수아레(soiree, 저녁 공연)가 열려 여름밤의 낭만을 더해 줄 예정이다.


온실 야간 산책은 7월24(수) 10:00부터 서울식물원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이 빠르게 마감될 수 있으니 관람을 원하는 일자를 미리 확인해 두는 것이 좋다. 온실 관람이 끝난 뒤에는 화려한 조명으로 호수원을 밝히는 분수와 보행데크를 따라 산책을 거닐며 여름밤의 무더위를 식힐 수도 있다.


바쁜 일상으로 멀리 휴가를 떠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식물문화센터 안에서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도 마련되어 있다. 7월27(토)~8월18(일) 프로젝트홀1(식물문화센터 1층)이 2천 권의 책과 식물이 전시되는 보타닉 북라운지로 꾸며진다. 인조잔디와 빈백소파에 앉아 편안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으로, 8월까지 주말마다 책 이벤트가 진행된다.


8월3(토)에는 16:00~17:30 선큰플라자(식물문화센터 1층)에서 아카펠라, 마임 등 공연이 열리는 청춘 마이크 버스킹이 진행되며, 8월7(수)~8월9(금)에는 프로젝트홀1(식물문화센터 1층)에서 식물이 등장하는 영화(시티라이트, 슈퍼미니 등)를 상영한다. 8월10(토)에는 식물문화센터 2층에서 제1회 서울식물원 전시학술워크숍이 열린다.


식물원 전시방향에 대한 분야별 학술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각 연구 주제와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보타닉 북라운지 행사, 전시학술워크숍 체험 프로그램은 서울식물원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식물원장은 서울식물원이 첫 여름을 맞아 시민들께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고자 온실 야간 개장 행사를 마련했다며 밤에만 볼 수 있는 온실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서울식물원의 다양한 매력을 지속 발굴해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광복절 맞아 나만의 광복절 역사여행 10선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