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플랜더스, 나무위를 달리는 이색 자전거길 개통

독특한 자전거 길은 브뤼셀에서 자동차로 1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림버그

이성훈 | 기사입력 2019/07/04 [11:49]

벨기에 플랜더스, 나무위를 달리는 이색 자전거길 개통

독특한 자전거 길은 브뤼셀에서 자동차로 1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림버그

이성훈 | 입력 : 2019/07/04 [11:49]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벨기에 플랜더스에 거대한 숲속에 빽빽히 늘어선 나무 위로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이색적인 나무 위를 달리는 자전거길(Cycling through Trees)이 개통되었다. 이 독특한 자전거 길은 브뤼셀에서 자동차로 1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림버그 (Limbourg)에 위치한 플랜더스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아름다운 숲이자 플랜더스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즐겨 찾는 보스랜드에 조성되어 있다.

▲ 벨기에 플랜더스_나무위를 달리는 자전거길    


총 길이 700미터에 두 명이 나란히 자전거를 타도 넉넉하도록 3미터 폭으로 디자인된 이 길은 숲 한 가운데 지상 10미터 높이, 직경 약 100미터의 360도 원형으로 되어 있다. 지상 입구에서 경사를 따라 천천히 올라 가면 10미터 높이의 원형 길에 이르며, 안전을 위해 도로 양 옆으로 안전대가 설치되어 있으며 일방통행 길이다.

▲ 벨기에 플랜더스_나무위를 달리는 자전거길  


플랜더스 관광청과 림버그 시, 자연 삼림 보호청 등이 공동으로 만든 이 길은 숲과 나무를 보호하고 동시에 새로운 시각에서 숲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나아가, 이 독특한 길을 경험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게 되면 지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림버그에 이색적인 자전거 길이 조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에 앞서 천연 호수 한가운데에 자전거 길을 만들어 마치 물속으로 들어가 자전거를 타는 듯한 경험을 안겨주는 물 한가운데를 지나는 자전거길(Cycling through Water)을 선보여 벨기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수많은 방문객들이 찾고 있다. 내년에는 세 번째 이색 자전거길이 선보일 예정 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