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정조대왕 효심 깃든 노송길 복원

자동차 매연과 진동으로 인한 노송의 훼손을 막고 자연유산 보존을 위한

김미숙 | 기사입력 2019/07/02 [09:57]

수원시, 정조대왕 효심 깃든 노송길 복원

자동차 매연과 진동으로 인한 노송의 훼손을 막고 자연유산 보존을 위한

김미숙 | 입력 : 2019/07/02 [09:57]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경기 수원시가 장안구 이목동 노송지대 내 노송길(면적 2만170㎡)을 복원하고 시민들에게 개방한다. 시는 자동차 매연과 진동으로 인한 노송의 훼손을 막고 자연유산 보존을 위한 2016년부터 노송 지대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2016년 5월 노송 지대를 통과하는 도로를 폐쇄하고 우회도로를 개설했다.

노송공원 일대(2천734㎡)에는 소나무 33주를 심었다. 이듬해에는 노송 지대 주변 일부 토지(1만7천689㎡)를 매입해 노송 생육을 방해하는 도로포장을 제거하고 녹지를 조성했다. 녹지에는 소나무 35주와 지피식물(토양을 덮어 풍해나 수해를 방지해 주는 식물) 34만본을 심었다. 

▲ 정조대왕효심깃든 노송길 복원


또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일부 토지(3천421㎡)를 매입하고 경관을 해치는 시설물과 도로포장을 철거했다. 철거한 자리에는 친환경 식생 매트(짚으로 만든 매트)를 깔고 소나무 41주, 지피식물 10만 7천380본 등을 심어 1만2천85㎡에 이르는 노송지대를 복원했다. 2020년까지 복원 구간에 화초류(관상용 꽃)를 추가로 심고 이목지구 내 남은 노송길(약 340m)을 정비할 계획이다.

시는 2016년부터 국립산림과학원 유전자원부, 경기도산림연구소와 협력해 노송 후계목 증식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노송 유전자(DNA)를 분석하고 우량목에서 채취한 꺾꽂이모(꺾꽂이를 위해 잘라낸 식물의 싹)를 접목해 고색동 양묘장에서 후계목 1천주를 양묘 중이다. 증식에 성공하면 노송 지대에 심을 예정이다.

공원녹지사업소 관계자는 노송길은 중요한 역사 문화적 공간이라며 많은 시민이 정조의 효심을 느끼고 휴식할 수 있도록 노송길을 복원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정조대왕의 효심을 상징하는 노송 지대는 지지대비가 있는 지지대고개 정상으로부터 옛 경수 국도를 따라 노송이 있는 지대로 길이가 5㎞에 이른다. 정조대왕은 생부 사도세자의 능이 있는 현륭원의 식목관에게 내탕금(임금 개인재산)을 하사해 소나무 500주와 능수버들 40주를 심도록 했다. 1973년 경기도지방기념물 제19호로 지정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증평군 한남금북정맥 최고봉 좌구산 자락에 자리한 관광단지
1/3
광고